태그 : 종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종로 - 사찰음식] 정직한 맛, 고상

사찰요리나 정진요리..는 웬만해서는 먹을일이 없는 음식입니다.이왕 채식이라면 전 나물이 이것저것 잔뜩 나오는 산채쪽을 좋아하는데다..사찰음식이라는게 채식에서도 꽤 레벨이 높은 쪽이지요. 간이나 양념이 절제되어 있는음식들이다보니 "아니 내가 왜 내 돈 주고 이걸 먹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해도이상할 것 하나 없습니다. -_-;하지만 식사접대를 ...

[종로 - 선술집] 사람내음나는 술집, 육미

종로에서 가볍게, 편히 앉아 친구들과 왁자하게 웃고 떠들며 술 한잔하고 싶을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은 바로 이 육미입니다.사케가 아닌 청주, 이런건 정종대포라 불러줘야 또 맛이 살지요.

[종로 - 회] 신선한 고등어회, 해녀밥상

주로 고등어회를 서울에서 먹는다고 하면 접근성이 좋은 종로에 자주 들릅니다.그런데 옛날 피아노 거리쪽으로 고등어회를 하는 곳이 한 군데 더 있더군요. 늘 지나치면서 궁금해하다 한번 들러보았습니다.

[종로 - 곰탕] 곰탕의 기본, 이남장

떨어진 곰탕 수치를 채워야만 해! 라고 불타오르고 있었지만 신선과의 만남으로 불발이 나고얼마지나지 않아 결국 종로 이남장을 찾고야 말았습니다.종로..라고 말하면 조금 애매한 위치지만요. 광화문점이 더 와닿는 위치입니다.찾기는 어렵지 않아 어슬렁어슬렁 찾아가 보았지요. 신촌 이남장에서 핵지뢰를 밟고 "세상에 믿을 곰탕 없구나!" 외치며 찾지 않은 것이 오...

[종로 - Bar] Rey

종로에는 바가 홍대만큼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골목마다 한두개씩은 꼭 있지요.B&B와 같은 칵테일 위주의 바도 있지만 그래도 가끔 보틀을 하나 딴다거나 맥주를 마시고 싶다거나 하는 날이 있을때는 웨스턴 스타일의 바도 생각이 나곤 합니다.Bar Rey는 죠니워커스쿨 모임에서의 인연이 닿아 알게 된 곳이지요.

[종로 - 이자카야] 종각 근방에서 최고, 요꼬쪼

종로에서 이자카야라면 대충 다 들러보았다고 생각할 무렵 우연히 지나가는 길에 눈에 뜨인 곳입니다. 생긴지 얼마 안되는 곳인지...?

[종로 - Bar] B&B

종로에서 칵테일을 마실 일이 생겼을때 어디를 찾을것이냐? 라고 묻는다면.전 주저없이 이 곳을 이야기합니다. 우리나라 칵테일 매니아들은 대개 알고있을 B&B이지요. =)

[종로 - 회] 싱싱해물나라

종로에서 회에 술한잔 곁들이고 싶을떄 찾는 곳입니다. 잘 눈에 띄는 편은 아니고 2층에 쉽사리 들어서기 조금 어려운 분위기입니다.과연 저기 올라가도 괜찮을까..? 그런 분위기가 좀 있지요.그래도 막상 올라가면 그냥 평범한 횟집입니다.이곳을 찾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이 녀석들이지요. 수조안을 헤엄치는 고등어. 기술의 발전이란 좋은것이지요. 실내는 대충 ...
1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1655
431
86378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