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종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종로 - 선술집] 사람내음나는 술집, 육미

종로에서 가볍게, 편히 앉아 친구들과 왁자하게 웃고 떠들며 술 한잔하고 싶을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은 바로 이 육미입니다.사케가 아닌 청주, 이런건 정종대포라 불러줘야 또 맛이 살지요.

[종로 - 고기] 고기는 옳아, 우(牛)리나라

종로, 특히 종각 주변에서는 고깃집에 잘 안가는 편입니다. 대형 체인점을 빼면 어디를 가던 동네보다 부실하고 비싼 곳뿐이죠.그러던 중에 오랜만에 종각, 종로1가 근방의 고깃집을 갔습니다. 갈비살이 유명한 곳이라고 친구들을 줄레줄레 따라간 곳은 우(牛)리나라. 소-리나라로군요.일단 갈비살.

[종각 - 주점] 언제나 무난, 백세주마을

종각 근처에서 백세주 마을은 꽤 자주 찾게되는 곳입니다. 일단 술에 있어서 소주를 안마시니 이 쪽이 선택의 폭이 넓고 안주나 음식들도 지뢰가 적고...흡연과 비흡연 구역이 나뉘어져 있다는 것이 장점이지요. 그래서 늘 찾을때마다 사람들이 가득한 곳입니다. 웨이팅, 그것도 기다리는 한정이 없는 주점에서의 웨이팅은 좀 질색인데 말이죠.떡. 워낙 손님들이 많아...

[종로 - 회] 신선한 고등어회, 해녀밥상

주로 고등어회를 서울에서 먹는다고 하면 접근성이 좋은 종로에 자주 들릅니다.그런데 옛날 피아노 거리쪽으로 고등어회를 하는 곳이 한 군데 더 있더군요. 늘 지나치면서 궁금해하다 한번 들러보았습니다.

[종각 - 이자카야] 하루야마

종로에 이자카야는 많습니다. 네이버나 기타 검색엔진에 종로 이자카야.라고만 찾아봐도 무수히 나오는 것이 이자카야..입니다만. 딱히 마음에 와닿는 곳은 찾기 힘들지요. 필요 이상으로 비싸다던가, 무늬만 이자카야인 곳도 많고 그래서 저는종로쪽에서 이자카야에 간다면 아예 무난하게 쇼부와 같은 체인을 찾곤 합니다만...얼마전 우연히 들른 곳이 꽤 마음에 들었습...

[종로 - 이자카야] 종각 근방에서 최고, 요꼬쪼

종로에서 이자카야라면 대충 다 들러보았다고 생각할 무렵 우연히 지나가는 길에 눈에 뜨인 곳입니다. 생긴지 얼마 안되는 곳인지...?

[종각 - 주점] 백세주마을

요즘은 사케와 이자카야에 꽂혀 조금 뜸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종종 생각이 나는 백세주마을입니다. 맥주는 마시기 싫고 오늘따라 사케도 그닥이고 소주를 평소에 마시지 않으니 선택지는 자연히 좁혀지게 마련이지요. 백세주마을의 트레이드 마크, 인절미.이거 먹으러 오는 사람도 있지요. 아니 정말로 ;가볍게 생백세주. 이 날은 여기저기 들러보자! 가 테마였기 때문에...

[종로 - 회] 싱싱해물나라

종로에서 회에 술한잔 곁들이고 싶을떄 찾는 곳입니다. 잘 눈에 띄는 편은 아니고 2층에 쉽사리 들어서기 조금 어려운 분위기입니다.과연 저기 올라가도 괜찮을까..? 그런 분위기가 좀 있지요.그래도 막상 올라가면 그냥 평범한 횟집입니다.이곳을 찾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이 녀석들이지요. 수조안을 헤엄치는 고등어. 기술의 발전이란 좋은것이지요. 실내는 대충 ...
1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152
431
86373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