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보드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CockTaiL] B-53

베일리스, 보드카, 깔루아입니다.

[CockTaiL] 발랄라이카 / Balalaika

보드카, 트리플섹, 레몬쥬스입니다. 간단하게 마련할 수 있는 재료들이라 좋군요.

[CockTaiL] Absolutely Fabulous

샴페인, 크랜베리 쥬스. 보드카입니다.

[CockTaiL] 57 썬더버드 / 57 T-Bird

낮에는 걷다보면 되려 더울 정도인데 밤이 되면 꽤 쌀쌀해지는, 일교차가 심한 봄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냅다 추운 것 보다야 낫습니다만.. 그랑마니엘, 아마레또, 보드카의 맛있어 보이는 재료입니다.

[CockTaiL] 코스모폴리탄 / Cosmopolitan

보드카, 트리플섹, 크랜베리쥬스, 라임쥬스. 입니다

[CockTaiL] 블루먼데이 / Blue Monday

나쁜 일이 있었다던가, 우울할일이 없는데도 괜시리 푹 쳐져서가라앉는 그런 말이 있습니다. 뭘 하던 손에 잡히지도 않고 의욕이 없어서 멍~하니 허공만 바라보게 되는 그런 날 말이지요. 그런 날에는 어떻게든 기분전환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것이 간단한 칵테일 한잔일지라도요.보드카, 블루 큐라소, 라임쥬스, 시럽입니다.

[CockTaiL] 애프터에잇 샷 / After Eight Shot

리큐르를 구입하다보면 정말 계륵같은 것들이 있습니다.딱히 좋아하지는 않는데 들여놓지 않기가 굉장히 애매모호한 것들저한테는 슈냅스 쪽이 그런 리큐르들이 꽤 많았지요. 민트, 바나나 이 두가지가 대표적인 것으로 민트 슈냅스의 경우는 인위적인,소위말하는 치약향이 강해서 좋아하지도 않는데 또 생각보다 들어가는 칵테일이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몇몇 클래식 칵테일의...

[CockTaiL] 롱비치아이스티 / Long Beach Iced Tea

처음 칵테일에 흥미를 가지게 되면 일반적으로는 먼저 인터넷을찾기 마련입니다. 그렇지만 인터넷에서 찾은 정보로는 무언가 막연하기도 하고 단순히 레시피로 보아야 뭐가 뭔지 쉽게 감이 잡히지 않기도 하죠. 저도 가끔은 모르는 레시피가 있다던가 뭔가 아리송할때에는 종종인터넷을 뒤져보곤 합니다만.. 직접 만든 사람들 보다는 여기저기서의레시피 그대로를 올려놓는 사...

[CockTaiL] 롱아일랜드아이스티 / Long Island Iced Tea

칵테일을 좋아한다는 것은 그 칵테일의 맛을 좋아한다는 것이 보편적이지만그와는 달리 그 칵테일에 얽힌 추억떄문에 좋아한다는 분도 많습니다.예를 들어 첫사랑과 마신 칵테일이라던지, 지치고 힘들때 기분을 전환시켜준 한 잔이라던지..바에 오래 드나든 분치고 이런 사연있는 한두잔이 없는 사람은 드물지요.제 경우에는 그게 러스티네일과 B-52입니다만.오늘의 재료는...

[CockTaiL] 이구아나 / Iguana

칵테일들을 정리하다 보면 "커~ 이런것도 있었지!" 싶은 것이 많습니다.역시 만들어서 선을 보이는 것하고 그것을 계속 만들어 마시는 것은 별개의 문제지요.실제로 집에서 제 자신이 마시기 위해 만드는 칵테일은 몇 종류 안됩니다. 그나마도 재료가 도합 3개 이상 넘어가지 않은 간단한 것들 위주고 복잡다단한 레이어드 샷이나 생과일이 들어간다던가 하는 것은 절...
1 2 3 4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359
418
8617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