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디 - 사과] 미국 술의 뿌리, 애플잭 / Applejack 리큐르 : Liquor


AppleJack

Alcohol (ABV): 40.0% (80 proof)

Calories (kcal) : 69
Energy (kj) : 288
Carbohydrates : 2g
Sugars : 2g
Alcohol : 11.3g

(per 1 oz serving)


올리비에 포플런의 편대 이름이기도 해서 꽤 친숙한 이름이지요, 이 애플잭은. =)

애플잭은 간단하게 말해 사과를 이용해 증류해낸 브랜디입니다.
미국의 역사에 있어 가장 오래된 미국고유의 증류주라고 할 수 있는
애플잭의 역사는 17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1698년 스코틀랜드부터 이주해온 윌리엄 래어드는 뉴저지의
몬마우스 카운티에 터전을 잡았습니다.
조주가 훌륭한 교역의 수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 그는
그 신천지에 가장 많이 널려있는 과일, 즉 사과를 이용해
조주를 시작했고 그것이 애플잭의 원형이 되었지요.
그 후 1760년 죠지 워싱턴이 래어드 가족에게 레시피를 받아
버지니아 콜로니에 전해 금새 널리 퍼졌다고 하는군요.





이 애플잭은 원형은 Cider라고 불리는 사과나 배등으로 만드는
간단한 알콜음료라고 합니다. 이 사이더를 응축시킨 농축액을
냉동 증류, 혹은 기화 증류시켜 만들어지는 것이 애플잭이지요.
냉동증류는 뭔가 거창한 이름을 하고 있지만 굉장히 원시적인
형태의 증류입니다.
액체를 얼려 수분이 얼어붙으면 그것을 제거하고 남은 액체를
증류해서 술을 만들어내는 것이지요.
그래서 애플잭의 잭은 Jacking, 냉동증류의 용어에서 온 것이라는군요.

미국에서는 여러 회사에서 애플잭이 출시되고 있지만 그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은 뉴저지의 래어드 & 컴파니의 애플잭, 즉 사진에 나온
애플잭입니다. 말하자면 원조! 니까요




사실 사과브랜디라고 해서 꽤 기대했었습니다만.
색상도 이쁘고 향도 괜찮은데 기대한 것 만큼 사과의 맛은 나지않는군요.
뭔가 입에 머금으면 사과향이 화~하게 퍼지는 그런 걸 기대했는데
브랜디의 강렬한 맛밖에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넘기고 나서야 사과향이 슬쩍 혀에 남긴 했습니다만..
같은 40도인데도 꼬냑이나 일반 브랜디에 비교하면 뭔가 더 독한 느낌입니다.

대표적인 사과 브랜디라고 하면 이 애플잭과 칼바도스가 있는데
제가 듣기로 칼바도스는 꽤 마시기 편하고 맛있다고 들었습니다.
프랑스산의 사과 브랜디는 뭔가 다른 점이 있는 것일까요?

덧글

  • 지나가는 저격수 2012/10/25 08:32 #

    원래 사과파이와 45구경 권총은 미국을 상징하는 물건들.

    사과 증류수인 애플잭이 미국거인거는 당연한걸지도.
  • 百香 2012/10/25 11:42 #

    잠시 포니가 생각났습니다(마이 리틀 포니에 나오는 말 이름이 바로 애플잭)
    거기서도 애플잭이 집 과수원에서 사이다를 만들어 팔더라고요.
    아마도 저기서 유래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 .. 2012/10/25 13:38 # 삭제

    칼바도스는 숙성기간이 있다고 들은 듯 합니다 .코냑의 본고장인
    프랑스이니만큼 숙성 기술이 발달한 것이겠죠. 신대륙에서
    그러기는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오크통에 넣어 푹 묵히면
    당연히 마시기 쉬운 고급스런 맛이 됩니다, 단, 가격대가...
  • 한결 2012/10/27 18:51 #

    브랜디 하면 뭔가 넓대대한 전형적인 브랜디 병이 떠오르는데 이런 병에 담아놓으니 느낌이 또 다르네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66
344
8696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