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 이자카야] 해산물이 훌륭한, 스가타모리 TastY OR NoT

예전에 찾았다 주말에 신선한 해산물이 떨어졌다는 이야기에 발걸음을 돌렸던
스가타모리를 생일이고 한 김에 한잔하러 찾았습니다.



일단 메뉴부터.
주류 메뉴인데..이건 더 이상 들여놓지 않는 것도 있고 해서 조금 품목을 바꾼다 하시더군요.





스가타모리에서 가장 눈길이 가는 음식은 단연 해산물, 회종류입니다.
사진으로는 참으로 맛있어 보이는.. 생선의 뼈 위에 담아내오는 모양새인데 호기심을
자극하지요.




일품요리나 튀김류도 맛있다는 제보가 있었습니다만.. 자리를 함께한 친구가 칼로리를
신경써야 하는 상황이기에 그나마 죄책감이 덜한 회종류로 가기로 했지요.




꼬치류. 이런 꼬치구이는 워낙 맛있게 잘하는 집이 많이 생겨서 딱히 눈에 띄진 않지요.




국물류, 식사류.




....이게 참 잔인한 일이기도 하고 싫어하는 사람도 많은데 전 저렇게 올려나오는 것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 과연 저렇게 나올 것인가?! 두근두근.




도미는 가격의 문제로 수급이 어렵다하여 광어모리로 주문했습니다.
일단 채소.




기본으로 깔리는 안주는 이 정도입니다. 곤약도 감자사라다도 나쁘지 않지요.




웬지 좀 더워서 일단 산토리 한잔씩.




.........어려울 거라 예상은 했지만 쳇 이게 뭔가요. ㅠㅠ
물론 저 가격에 통마리로 내오려면 정말 조그마한 광어일수밖에 없다는 것도 알고
활어가 되면 관리하기도 번거롭기에 그렇게 나오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실망스러운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광어의 선도나 숙성은 적당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있었습니다만
너무 기대가 컷던게지요. --;




회를 시키면 이렇게 구이가 같이 나온다 합니다. 도루묵이 나왔네요.




친구가 무섭게 생긴거 안먹는다고 해서 두마리다 제 차지가 되었습니다.
질겅질겅하게 씹히는 알이 포인트지요.




술은 무난하게 월계관으로 할까 했더니 더 이상 들어오지 않고 대신 송죽매를
들여놓는다고 하더군요. 월계관보다 살짝 급이 떨어지는 사케입니다만 그만큼 가격이
싸지요. 2만7천원인가..로 기억합니다. 홍대 월계관 준마이가 대략 32천에서 35천 사이이니
많게는 8천원 차이네요. 이 차이는 무시하지 못하는 수준입지요.


테라스 자리의 분위기는 아주 좋고 내부로 들어가도 하나하나 발을 쳐주기 때문에
조용하게 마시기도 좋고 단품 생선의 회와 긴자, 롯폰기 세트도 랍스터까지 껴서
훌륭하게 나갑니다, 단품메뉴보다는 아예 세,넷이 와서 큰 것을 하나 시켜놓고
먹는 팀이 많더군요. 그렇게되면 가성비는 꽤 올라가게 되니 좋은 선택이기도 하구요.

다만 광어모리 3만원만을 보면...
근처의 이자카야들을 생각해볼 때 그리 매력적인 가격은 아닙니다.
몇천원만 추가하면 이것저것 다양하게 맛볼 수 있는 질좋은 사시미를 내오는 이자카야가
근처에 참 많지요.


지도 크게 보기
2012.10.7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위치는 여기. 홍대입구보다는 상수역에서 한참 가깝습니다.

덧글

  • naut 2012/10/09 09:03 #

    메뉴로 봤을 땐 해산물이 훌륭하기는 힘들 것 같아요... 천상처럼 무난하게 갈 만하겠네요.
  • 하로 2012/10/11 01:30 #

    네 말씀하신 그 정도가 정확하겠네요. 대신 좀 더 담아내는 모양새가 세련되었습니다. ㅎㅎ
    사실 이자카야에서 이 정도면 준수하다고 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966
344
86956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