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kTaiL] 아담과 이브 / Adam & Eve 칵테일 : CockTaiL


위스키, 갈리아노, 소다수, 시럽에 앙고스트라 비터입니다.
사진은 아마레또 시럽이 쓰였지만 기본은 어디까지나 심플시럽이지요.





Adam & Eve

2oz Whiskey
1/2oz Syrup
1/2oz Galliano
3oz Soda
4dash Bitters

Stir
Rock Glass

오늘의 칵테일 아담과 이브. 입니다.
이 칵테일은 스터이긴 하지만 조금 재미있는 형식의 조주를 하지요.

글래스에 얼음을 반쯤 채우고 소다, 시럽, 비터즈를 넣고 스터.

다시 얼음을 더하고 위스키를 붓고 스터.

마지막으로 갈리아노를 섞이지 않게 레이어를 띄운다는 기분으로
살짝 가라앉도록 조심스레 올려줍니다.
테킬라 선라이즈에서 마지막에 그레나딘을 뿌려준다..정도의 느낌이면
충분합니다.




사실 지금 소개한 이 레시피는 꽤 오래된, 올드 패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그런 레시피입니다.
현재 만들어지는 아담과 이브는 소다수를 빼고 방식은 스터에서 셰이크로 바꾸었지요.
갈리아노의 단맛과 어우러져 독특한 맛이 나는 칵테일이 됩니다.




완성품은 맑은 노란색이 나오는 꽤나 보기좋은 색을 띄고 있습니다.
어째서 아담&이브인걸까..에 대한 기원은 찾을수가 없군요.
위스키를 아담이라고 쳐도 갈리아노를 이브로 보기에는 어려운데요. =0
비터즈가 들어가니만큼 역시나 향도 꽤 괜찮습니다.
갈리아노 특유의 향과 잘 어우러지는군요.




맛은.. 꽤나 독특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전체적으로 위스키의 맛이 강하게 느껴지지만.. 어디까지나
비교적. 이란 느낌으로 무미 무취의 소다수와 어울려
탄산 위스키를 마시는 듯한 기분이 살짝 들면서 뒷맛으로
갈리아노가 깔끔하게 입 안을 정리해줍니다.
현재의 레시피를 쓴다면 훨씬 강렬한 묵직한 맛이 될테지만
성격자체는 그다지 큰 변화가 없습니다.
나쁘지 않군요, 그렇게 강하지도 않고 무난하게 대접할 수
있는 칵테일이란 느낌이네요.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766
344
86961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