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 이자카야] 종각 근방에서 최고, 요꼬쪼 TastY OR NoT


종로에서 이자카야라면 대충 다 들러보았다고 생각할 무렵 우연히 지나가는 길에 눈에
뜨인 곳입니다. 생긴지 얼마 안되는 곳인지...?





노변이 아니고 골목 안에 있어 눈에 잘 안 뜨이는 위치지요.
한번 모험을 해볼까.. 고민하다 딱히 떠오르는 곳도 없으니 용기를 내어보았습니다.




일단 메뉴를 받습니다.
안주는 생각보다 제 취향의 음식들이 많습니다.
특히 젓갈류 3종 세트는 완전 제 취향입니다.
술안주로 가장 선호하는 것이 저런 젓갈, 장아찌, 깔끔한 나물류거든요.




주류.
2만원 중후반대로 시킬 수 있는 750ml 정도의 사케 라인이 없는게 아쉽네요.
월계관 준마이 같은 정도면 괜찮을텐데.




1층 테이블이 꽉 차있어 다찌에 앉았습니다.
2층도 자리가 있지만 처음이니 일단 다찌에 앉아봤지요.
낌새가 이상하면 냅다 도망치기 위한 위치




주류 냉장고.
오니고로시 다이긴죠 같은건 대체 몇병이나 팔릴까.




생각지도 못하게, 의외로 꼬치를 제대로 굽습니다.
종로에서 이런 광경을 볼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는데요...




만만한 나마죠죠와 함께.




크로우즈의 유쾌한 친구들.
이자카야에서 일본틱한 분위기를 내는데 자주쓰는 소품들이지요.
...우리나라 한정이지만. -_-;




굽습니다, 꼬치!
꽤 사람이 많아 바쁘게 꼬치를 굽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소금이나 후추같은 양념도 그때그때 쳐가면서 조절하기도 하고.




안기모, 아귀간입니다.
제가 상당히 좋아하는 안주인데 기대한 것과는 조금 다른 형태라서 미묘...
부드러운 크림치즈와 같은 식감이 아니라 소시지를 씹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제대로 눈에 보이는 오픈키친에서 볶아 불맛이 제대로 나는 참퐁.
생각지도 못한 대박이었습니다.
종로에서 기대하지 못한 그런 맛? 담백하고 자극적이지 않아 아주 좋았지요.




서비스로 나온 날개 꼬치.
쫄깃하니 맛있었습니다. 이자카야에서 웬만하면 꼬치를 잘 안시키는데...
이거 한번 맛보고 생각이 확 바뀌었지요.




그래서 주문해봤습니다.
아스파라거스 삼겹과 토마토 삼겹....




으헝헝 날 가져요! ㅠㅠ

성의없이 툭 내어주는 것이 아닌 먹기 쉽게 하나하나 신경써서 내오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너무 칭찬만 하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정말 간만에 맘에 쏙 드는
이자카야를 찾았네요. 더구나 종로에서!
좋아하던 천상이 문을 닫아 안타까웠는데 종로에서 이자카야를 찾을 일이 있으면
고민없이 찾아갈 곳이 생긴 것 같아 매우 기분이 좋았습니다. =)



지도 크게 보기
2012.8.29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덧글

  • 김어흥 2012/08/29 00:40 #

    오오ㅋㅋ
    좋군요!
  • 하로 2012/08/30 00:19 #

    종로근처에서라면 손에 꼽을 수 있는 곳입니다.
  • 술마에 2012/08/29 00:51 #

    예전에 포스팅 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 하로 2012/08/30 00:20 #

    종로가면 사실 갈데가 별로 없어서 가던데만 가게 되서.. --;
  • 카이º 2012/08/29 22:02 #

    오호 꽤나 본격적이네요??
    요코쵸..하면 우에노의 그곳만 생각나는군요~
  • 하로 2012/08/30 00:20 #

    검색하면 그리 나오긴 합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3338
298
86499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