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 회] 배가 두둥실, 다리네 맛있는 스토리 TastY OR NoT

도다리네와 다리네 맛있는 스토리로 일산에서는 알음알음 꽤나 알려진 곳입니다.
수원이 본점이고 분점이 일산 백석역 근처에 있지요.
상당히 궁금하던 곳인데 지난번에 기회가 되어 들러봤습니다.

일단 메뉴부터...


첫페이지의 위용, 다맛스를 유명하게 한 바로 그 메뉴들입니다. 배 한척. --;
진짜 한번 시켜보고 싶었으니 둘이 찾은지라 무리가 있었습니다.





그 외에 일품메뉴들.
이 날 주문했던 메뉴는 활어모듬회 55,000 짜리입니다.




점심메뉴들.
웹을 찾아보면 누룽지 해신탕이 꽤 인기가 좋더군요.
그러나 점심먹을때 맞춰 찾게될 위치가 아닌지라...




간단히 속을 달래줄 죽이 나옵니다. 뭐 그렇지요.




샐러드.




간단한 회무침. 전 이것을 상당히 좋아해서 이거 하나로 한병은 그냥 비우곤 합니다.
하지만 이 날은 제가 운전을 해야 했던지라 술은 입술을 축일 정도로만... --;




계절에 맞춰 과메기도 조금 나와줍니다.
썩 즐기는 음식은 아니지만 간만에 맛을 봤지요.




생 골뱅이... 귀찮아서 손을 잘 대지 않는 녀석들이죠...




콩과 메추리알. 어디서나 반겨주는 반가운 그대들..




지리가 일단 나와주는 것이 반갑더군요.
짜지않아서 속을 달래기에 딱 좋았었습니다.




모듬회의 등장.
이것도 배로 나옵니다. 이 강렬한 시각적 효과란!
일본만화에선 흔해빠진 멋없는 요리라고 가루가 되도록 까이지만 많이쓴다는 것은
그 만큼 효과가 좋다는 이야기도 됩니다.




사실 딱 까놓고 커다란 쟁반위에 담아도 될 정도의 양이지만..
이렇게 나오니 뭔가 더 있어보인다는 것은 부정할 수가 없네요.




당연하지만 활어라기보다는 선어입니다.
꽤 두툼하게 썰어져 나와 먹다보면 상당히 배도 부르더군요.




연어구이가 하나 나와주고...




이어지는 탕.
서덜로 끓이는 탕이 뭐 거기서 거기죠.




간장 새우장.
저야 갑각류를 좋아하지 않으니 손도 대지 않았습니다만 동석한 분은 정말 좋아하더군요.
게장하고는 또 다른 씹는 맛이 살아있는 장이라며.

웹에서는 이런저런 말도 많고 서비스나 그런 타박이 많이 보여 사실 반신반의로 갔습니다.
배한척 급을 시키지 않으면 소홀하다던지 뭐 그런 이야기지요.
하지만 제가 갔을때는 만족스런 서빙을 받았습니다. 귀엽게 생긴 아가씨가 싹싹하게
서비스를 잘해주시더군요.

그래도 확실히 주력메뉴대의 가격이 꽤 있기에 두셋이 가기엔 좀 그렇고 최소 네명 정도
움직여 배부르게 회를 먹으며 술잔을 기울이기에 좋은 장소라 봅니다.

....언제 날잡고 소집을 걸어 배한척을 띄워보고 싶은데... --

지도 크게 보기
2012.8.26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덧글

  • 카이º 2012/08/27 21:47 #

    아이고... 도다리네 간만에 보네요..
    배한척의 포스도 대단한 집....ㅠㅠㅠㅠㅠ
    땡깁니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66
344
8696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