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큐르- 큐라소] 그랑마니에르 리큐르 : Liquor


Grand Marnier

Alcohol (ABV): 40.0% (80 proof)

Calories (kcal) : 76
Energy (kj) : 317
Carbohydrates : 6.5g
Alcohol : 11.3g
(per 1 oz serving)

오늘의 리큐르인 그랑마니에르. 입니다. =)
분류상 오렌지 껍질에서 증류해낸 리큐르인 큐라소에 속하는
이 그랑마니에르는 큐라소 계열의 리큐르중에선 꼬앙뜨루와 함께
탑클래스에 들어가는 고급 리큐르이기도 합니다.
예전에도 이야기했던 부분이지만.. 큐라소의 어원은 서인도 제도의
큐라소섬에서 유래되었습니다. 큐라소섬의 오렌지 껍질을 이용했기에
어찌보면 이런 어원을 가진 것이 당연하다면 당연한 것이겠습니다만..
당시의 리큐르는 주로 허브를 주 원료로 한 것이기에 이 큐라소의 등장은
가히 혁명이라고 해도 좋을만한 그런 것이었죠.




그랑마니에르의 특징이라면 진한 향과 그에 어울리는 농후한 맛, 그리고
강렬한 느낌에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글래스에 따라놓으면 방 한가득
퍼질만큼 짙은 오렌지와 믹스된 바닐라향, 꼬냑과 함꼐 증류했기에 가질 수 있는
깊은 맛과 머금고 있으면 혀가 아릿해지는 강렬함, 또한 들이키고 난 후
가슴에서부터 식도를 타고 올라오는 후끈함과 짜릿함은 정말 매력적이지요.
B-52를 샷해보신 분이라면 이 느낌을 생생히 기억하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이 그랑마니에르는 각종 칵테일의 재료로도 많이 사용됩니다.
샷계의 명작인 B-52를 비롯해 풀 문등 많은 칵테일에 들어가 사랑받고 있지요.
또한 이 그랑마니에르는 차갑게 해서 스트레이트나 언더락으로 그 자체만을
즐기는 것도 잘 어울립니다. 다만 이 경우에는 단가의 문제를 극복해야겠지만서도요.
제 자신에게는 드람뷔, 샤르뜨뢰즈, 꼬냑과 함께 가장 사랑하는 리큐르이기도 합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그랑마니에르의 스트레이트는 꼭 한번 시도해보시길 권하고 싶네요.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1366
344
86957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