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kTaiL] 미스틱 / Mystique


위스키, 피치트리, 드람뷔, 체리, 앙고스트라비터즈.. 그레나딘.
여기서 그레나딘은 체리시럽이 준비되지 않았을 경우의 대체품입니다.
앙고스트라 비터즈는 구비해놓기엔 좀 귀찮은 재료로군요.




Mystique

1oz Whiskey
1/2oz Drambuie
1/2oz Peach
4dash Bitters
1tsp Cherry liquor / Cherry Syrup

Stir with Ice
Cocktail glass

오늘의 칵테일인 미스틱.입니다.
이 칵테일은 특이하게도 전문 바텐더가 아닌 중고 벤츠의 딜러일을 하다
레스토랑으로 전업을 한 칸 다오라는 사람이 탄생시킨 칵테일입니다.
역사 자체는 그다지 깊지 않지만 인기가 많고 몇 안되는 완성도가 높은
위스키 베이스 칵테일인지라 위스키 베이스의 소개에선 거의 빠지지 않는
칵테일이기도 하지요.




조주법은 약간 틀려서 셰이크를 하게 되면 기포가 많이 생겨 색이 탁하게
되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칵테일셰이커에 재료를 다 넣고 얼음과 함께 충분히 차게 될때까지
저어주는 것이 기본이지요.
여기서 체리시럽을 쓰느냐, 체리 리큐르를 쓰느냐의 선택이 갈립니다.
좀 더 달고 붉은 색상을 원하면 체리 시럽, 강한 체리향을 원하면 리큐르.지요.
체리 리큐르나 병조립 체리, 내지는 체리시럽이 준비되어 있지 않다면
대용으로 그레나딘 시럽을 쓰는 것도 방법입니다.
1티스푼 정도의 용량으로는 맛이나 향이 그리 극적으로 바뀌진 않으니까요.
완성된 칵테일을 글래스에 따르고 칵테일 픽에 체리를 한개 꽂아 서빙하면 되겠습니다.




맛은 왜 유명세를 얻게 되었는지 납득이 가는 맛입니다.
들어가는 재료에서 풍부한 맛이 날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역시나.
위스키의 베이스와 드람뷔의 조합은 이미 칵테일 러스티네일에서 증명된
조합이고 거기에 숨은 단맛을 더해주는 피치와 깊은 향을 더해주는 비터즈.
체리시럽은 전체적으로 살짝 달콤한 피니쉬를 줍니다.
첫 맛은 체리와 피치의 달콤함, 그리고 뒤디어 드람뷔와 위스키의 강한 향이
화악 느껴지는 매우 휼륭한 칵테일이지요.

재료의 수가 좀 많고 단가가 비싼 품목이 많아 집에서 만들기에는 번거로운 부분이
있지만 레시피를 써가서 바에 주문을 하는 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759
418
8618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