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 - 블렌디드] 조니워커 리큐르 : Liquor


Johnnie Walker Black Label

Alcohol (ABV): 40.0% (80 proof)

Calories (kcal) : 69
Energy (kj) : 288
Alcohol : 11.3g
(Per 1 oz serving)

위스키에는 크게 나누어 두가지, 스카치와 버번. 조금 더 세세하게 나누면 세가지
싱글몰트 - 블렌디드 - 그레인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싱글몰트는 원료를 순수한 맥아를 이용한 것, 그레인은 옥수수와 같은 곡물에서
증류한 위스키로 버번위스키가 유명하지요.
블렌디드 위스키는 이 싱글몰트와 그레인을 혼합한 위스키입니다.
이 블렌디드에서 독보적인 존재라고 할 수 있는 것은 단연 죠니워커이지요.

1820년 처음으로 사업을 시작한 죤 워커는 오랜시간에 걸쳐 자신만의 블렌딩을
만드는데 성공을 했습니다. 지금도 비전으로 전해지고 있는 그 블렌딩 비율이
죠니워커의 맛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하여 1933년에는 영국왕실보증서를
수여받기에 이르렀지요.

죠니워커의 특색이라면 브랜드 심벌과 라벨컬러로 구분하는 점을 들 수 있겠습니다.
특히 심벌에 관해서는 디자인을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머리를 쥐어뜯으며
고민을 해보았을 정도의 것으로 간략화된 심벌에 있어서는 현재로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완성도를 지니고 있습니다. =0

죠니는 또한 많은 패밀리를 지니고 있지요. 레드(6)-블랙(12)-그린(15)-골드(18)-블루(21+)가
대표적인 브랜드이겠습니다.
단순히 숙성년도가 아니라 그린의 경우는 퓨어몰트라는 특징이 있고 근래에 들어서는
골드와 블루 사이의 플래티넘이 출시되었습니다.

조니워커 브랜드중에서 전세계적으로 가장 인지도가 높고 널리 판매가 되는 것은 레드입니다.
위스키 베이스 칵테일의 베이스로는 특별히 레시피에서 요구하지 않는 한 레드가 사용되지요.




칵테일을 만드는데 있어서 제가 가장 선호하는 위스키가 바로 이 죠니워커 블랙라벨입니다.
부드럽고 도드라진 맛이 없어서 다른 리큐르들과 상당히 잘 어울리기 때문이지요.
싱글몰트는 각자 개성이 너무 강해서 특별히 레시피에서 요구하는 것이 아니면 웬만하면
사용하지 않는 편입니다.
버번은 싱글몰트보다 향이 모자라 역시 일반적인 위스키 베이스 칵테일에는 꺼려지지요.
물론 싱글로 마신다면 그 나름나름의 맛이 좋습니다만..
스트레이트 샷으로 입에 머금으면 훈연된 위스키 특유의 향이 퍼지는 것이 역시 좋습니다.
넘긴후에 따라오는 무겁지 않은 후끈한 느낌도 좋군요.




개성이 강한 싱글몰트 위스키가 대접을 받는 추세에 상대적으로 위상이 조금 줄어든 듯한
조니워커입니다만 전세계적인 판매량을 봐서는 싱글몰트는 아직 블렌디드를 따라잡으려면
멀고도 멀었습니다.

오래된 역사와 안정된 블렌딩에서 나오는 균형감, 도드라지지 않는 완성도 높은 맛.
이것이야말로 조니워커의 진정한 힘이겠지요.



덧글

  • 슬랙 2012/07/30 22:07 #

    저도 조니워커 블랙을 가장 좋아합니다 (아직 블루는 못 마셔봐서 블루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하로님 말씀처럼 칵테일 베이스로도 훌륭하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759
418
8618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