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 양식] 함박식당 TastY OR NoT


얼마전 홍대로 전시회를 보러 갔을때 점심을 어디서 먹을까, 생각하다 문득
생각이 나 들러본 함박식당입니다.
이글루스에서 잠시 함박스텍의 붐이 불었을때 유명세를 탔지요.





들어가서 자리에 앉으니 보이는 소시 비타병... 다 모으는데 꽤 근성이 필요하다던데. --;




점심시간이 살짝 지난 시간이라 손님이 많아서 기다리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그리 넓지는 않지만 또 아주 비좁지도 않은 실내.
역시 직원들이 통일된 복장을 하고 있는 것은 정결함과 전문적이라는 인상을 좁니다.




꼰따꼰따 8900원.
계란은 기본으로 나오고 특별히 이야기하지 않으면 반숙으로 나옵니다.
완숙으로 드시고 싶은 분은 필히 주문시에 말을 해야할 것 같네요.

함박식당의 리뷰를 검색하면 심심치 않게 보이는 것이 사이드나 반찬을 장난같이
내온다..라는 말인데 가서 보고 무슨 말인지 이해했습니다.
몇조각 없는 양파나 방울토마토 반개, 브로컬리 쪼가리의 끄트머리 하나, 호박토막..까지야
그럴 수 있다고 치지만 구석에 내온 깻잎 썰어놓은 것은 "어쩌라고?"싶은
기분이 강하게 듭니다. 이걸 지금 샐러드라고 내온거야? 뭐 어쩌라는거지? 싶지요.
내놓고도 욕먹는 세팅은 안하느니만 못하다고 봅니다.




곤따함박 1만2천.
약 3천원이 더 붙어 한가지 토핑을 추가로 선택이 가능하고 샐러드와 감자 한스쿱이
추가로 나옵니다. 추가비용을 냈다고는 하지만.. 음.
거창한 양상추가 아니라도 양배추에 사우전아일랜드 드레싱 얼마 안 할텐데
그 정도 신경은 써줘도 되지 않나 싶기도 하네요.




고기 질은 확실히 좋은 편입니다. 꼰따꼰따와 곤따함박의 고기는 전혀 차이가 없으니
그 점은 고려를 해서 주문을 하시면 되겠네요.
소스도 너무 짜지 않게 적당히 간이 맞추어져 있는 것도 괜찮았습니다.

쇠고기는 목심 120g으로 여자분에게는 적당한 양이고 남자 대상으로는 모자랍니다.
남자분들이 지글지글 철판에 쇠고기를 먹고 싶다면 조금 거리가 있긴해도 사카우에의
스테이크 런치가 훨씬 만족도가 높으리라 보이네요.




깔끔한 분위기에서 간만에 함박스텍이나 먹어볼까? 라면 나쁘지 않은 선택입니다만
이거다!하는 특별함까지는 기대하지 않고 가시면 되겠습니다.
그저 잘 만든 함박스텍이라는 정도의 기대만 갖고 가시면 실망하실 일은 없겠네요.
깻잎 썰어놓은 것을 보고 헛웃음 정도는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2.6.16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덧글

  • 호원 2012/06/17 00:14 #

    깻잎은 샐러드 개념이 아니라 함박 먹을때 같이 올려먹어보라고 준게 아닐까요? ~.~
  • 하로 2012/06/17 00:15 #

    그 생각도 했습니다만 그렇다고 해도 너무 빈티나게 나온다는 것이 좀 신경써서 해줬으면 좋겠다~ 싶습니다. 사실 한끼에 만원가까이 내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니까요 -0-
  • haley 2012/06/17 08:51 #

    사이드는 아무래도 좀더 신경쓰는게 좋을 것 같아요 ㅎㅎㅎㅎ
    채소 한조각 내나 두세조각 내나 별다를것은 없을텐데, 기왕이면 감질나는것 보단 제대로가 좋으니까요.
    여전히 비주얼은 장난감세트 같네요 :-) ㅎ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3338
298
86499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