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3, 여러가지 말들. 게임라이프



디아블로3 이야기가 많은데 말도 많고 탈도 많습니다만..
새삼 느끼는 것은 디아2가 참 사회현상이긴 했었구나. 시간이 오래 지났구나. 입니다.
"헐 이거 MMO가 아니네요?" 라는 말을 하는 젊은 친구들을 보면 그야말로 격세지감...


디아블로에 대한 불만글이 많은데.. 디1,디2를 리얼타임으로 접할 수 있었던 제 눈에는..

"디아블로는 원래 그런 게임이었습니다." 스런 기분이듭니다.
물론 이게 디아2..라기보다는 토치라이트에 가까운 게임이 되었다는 것은 부인하기 어렵네요.


그래픽
그래픽에 대해서는 뭐 저는 눈 아프지 않게 번쩍 거리지 않고 편안했습니다.
이 이상 정교해봐야 의미가 있을까 싶기도 하구요.



난이도
난이도에 대해서는.. 이건 저도 좀 불만입니다. 와우에서 이상한 것만 끌어와서는. -_-;
특히 유니크나 챔피언의 경우에는 스킬디자인이 너무 생각없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
플레이어가 반드시 죽어야 하는 조합이 나오는 것은 실패라고 봅니다.
무얼봐도 와우에서 봤거나 거기에 나올법한 스킬들.. 빨랫줄하고 장판을 여기서까지
피해야 하나? 싶어서 짜증도 납니다. 스트레스를 받고 싶은게 아니지요.
시간을 투자하면 한만큼 몹들을 휘릭휘릭 쓸어넘기는게 맛인데 이건 매번 걱정을 해야하니..



밸런싱
캐릭밸런싱은.. 원래 개판이었습니다. 디아1에서는 위저드가 넘사벽이었고 디아2때는
패치때마다 피눈물을 쏟았지요. -_-; 이 문제는 시간이 지나며 나아지리라 봅니다.
다만.. 특정 클래스 이외에 아예 진행이 안되는 문제는 욕 좀 먹어야 하죠.
아니 불지옥이라는 난이도 책정이 생각이 좀 더 필요한 부분이라 봅니다.
플레이어들 끼리 협동하자고 모여있는데 몹이 광질을 하면 안되지... -_-
와우가 아니라니까...



아이템 밸런싱도... 원래 개판이었습니다.
옵이 잘 붙은 매직과 레어가 각광을 받던 것은 디2때도 별반 차이가 없었지요.
디2 오래해보신 분 치고 크루얼상점 작업 한번 안해보신 분이 있을까요.
반지, 장갑, 신발, 목걸이, 이런건 대부분 레어들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쓰는 아이템만 사용하고 대부분의 경우 콜렉션 용도였습지요. 특히 세트같은 것은..
현재 디3의 문제점은 아이템 수집이란 것이 참 재미가 없어요.
게다가 +1스킬,2스킬 같은 것이 없어진 것도 아이템 밸런싱이 미묘했겠지요.

저렙세트도 좀 있고 저렙유니크도 이것저것 적당히 떨어져줘야 쓸모를 떠나 기분도 좋고.
이것도 들어보고~ 저것도 들어보고~ 그런 재미가 있어야하는데 그런거 없지요.
디아블로란 게임의 재미가 결국 아이템 콜렉션이라는 부분이 차지하는 것이 큰데
생각을 많이 잘못한 것 같네요. 난이도 세개를 클리어 할 때까지 제대로 이름붙은
유니크하나 구경 못 한다는게 말이 되냐구요.. 난 와우를 하는게 아니라니까?!



스토리
스토리도 뭐 애초에 1이나 2나 진지하게 고려하던 때가 아닌 게임이고 그것의 후속작이니
크게 기대도 않습니다. 뭐가 터지던 그러려니~ 하지요.
애시당초 크게 틀을 잡아놓고 기획한 게임도 펑크가 나는데 디아블로의 스토리는 어디까지나
게임을 하는 중에 들려주는 이야깃거리 정도의 느낌이었으니 오죽하려구요.



스킬/컨트롤
예전의 미친 스킬트리 방식에서 룬식으로 변화는 아주 긍정적으로 보고있습니다.
스탯하나 잘못 찍어서 다시 키워야하는 병신같은 짓거리를 안할 수 있다니!!
아이템 사이즈 고정도 아주 바람직해요! 디2때의 스태쉬를 생각하면 어우 진짜 -_-

컨트롤의 문제는 뭐..
사람들끼리 PvP를 할때나 이 트리 저트리, 이 장비 저 장비 고민했지 원래 디아2에서
몹을 상대로 미친듯이 컨트롤하고 그런거 없었습니다.
아마존은 멀샷 쏙쏙쏙, 소서는 파볼오브체라 번쩍번쩍, 네크는 독질이냐 개떼냐 와글와글,
바바는 그저 우아아앙~ , 팔라는 망치 븅븅븅, 어쌔와 드루는.. Aㅏ...
디2에서 사냥하는데 누가 컨트롤을 신경쓰나요, 그저 바라볼 것은 저 놈이 무슨 저항인가?였죠.
와우처럼 키보드 컨트롤 게임도 아니고 이런 마우스 컨트롤 게임에서 복잡한 컨트롤이
요구되는 것은 방향성이 다르다고 생각이 되네요. RTS를 하는 것도 아니고.

문제는 게임내에서 자꾸 그걸 하라고 강요하는거겠죠.
벽이 서고 얼음이 터지면서 빨랫줄이 돌고 불바닥이 깔리는 꼴을 보면 내가 대체 뭘 하고 있나.. 싶습니다.

또 한번 말하지만 난 와우산거 아니라니까?!!!


서버와 관리문제는.. 그냥 할 말이 없네요.
그나마 서버는 요즘들어서는 좀 나아졌는데 해킹이 불거진 것이 가장 큽니다. 디아3라는 게임이
한순간에 훅 갈 수 있는 가장 치명적인 문제가 해킹이지요.


위의 문제들과 별개로 제가 디아3에 갖고 있는 불만은 다음과 같습니다.
1.사람을 맘편히 즐기지 못하게 하는 변태같은 몹디자인 - 이건 위에서 이야기했지요.

2.왜 지난 챕터로 게임내에서 이동이 안되는거야?! 액트1 랜덤던전도, 전부 좀 체크하고 싶은데
꼭 나가서 퀘스트 설정을 다시 해서 들어가야하는건 정말 번거롭네요. 이게 무슨 뻘짓이야..
이런 퀘스트 기반 저장방식이 꼭 필요했던건가? 싶기도 합니다.

3. 던전이 작습니다. 액트3나 5의 그 광활한 던전을 좋아했던 제게는 굉장히 불만스런 점입니다.
간편해져서 좋아하시는 분도 있을 것 같은데 저는 좀 이 구석 저 구석 뒤지고 다니는 것을 좋아해서
재미가 줄어든 기분이지요. 그렇다고 필드가 아주 넓은 것도 아니고...


발매된지 이제 얼마나 되었다고 왈가왈부하는 것도 우스운 일이겠습니다만..
이런저런 말들이 많이 나오는 것도 유명세를 타는 것이니까요.
시간이 지나면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랄 뿐입니다.

...이런거 저런거 다 떠나서 소식이 끊겼던 사람들마저 다시 만나게 되는 것을 보면 완전 동창회.
아이러브디아인가? --;

덧글

  • 김어흥 2012/05/26 18:29 #

    ㅋㅋㅋ 동창회. 어제 친구들한테 연락을 쭉 해보니까 다들 디아하고 있더라구요.
  • 작가 2012/05/26 19:55 # 삭제

    자나깨나 아물렛은 올레지 매직이 짱

    레어 유니크 비켜!
  • Thrum 2012/05/26 20:43 #

    허엉헝 공감 100%...
    수도사 하면서 바닥에 장판 그득하게 깔고 레이저 쏘는 몹들한테 열심히 죽고 있습니다.
    아니 좁아터진 통로에서 만나면 대체 어떻게 피하라고-_-;;;
  • Cruel 2012/05/26 21:43 #

    그 크루엘 상점 노가다 하다가 아이디가 된 1인이 여기 있습니다 :p
  • 124214 2012/05/26 22:30 # 삭제

    전 디아2 액3 정말 끔찍했는데(맵핵 없었으면 진짜 이걸) ㅎㅎ
  • 에규데라즈 2012/05/26 22:35 #

    MMO는 확실히 아니죠 ,.
    온라인 협력 플레이 가능 슈팅게임 ;ㄱ;
  • ㅁㅁㅁ 2012/05/27 01:09 # 삭제

    슈팅게임에서 중간보스급이 소환하는 적 기체가 죽지 않는다거나 자기쪽으로 끌어당긴다거나 맵에 장판을 깔아서 데미지를 주는 게임을 하는 것 같은 느낌임. 그런데 슈팅게임보다 조작이 더 어렵잖아, 안될거야 아마 -_- PVE 밸런스가 이렇게 개막장일 줄은 그 누구도 상상못했을 것 같네요. 디아블로2에서는 당신이 악마를 사냥했지만 디아블로3에서는 악마가 당신을 사냥합니다도 아니고.
  • ghd8 2012/05/27 10:11 #

    2에서는 뭔가 박진감이랄까 몹을 때려잡는 맛이 있었는데....3에서는 그게 덜합니다. 분위기도 뭔가 1,2의 그 분위기가 안나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359
418
8617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