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블루문 맥주 : Beer



블루문 : 벨지안 화이트

산지 : 미국

분류 : 에일 - 헤페바이젠

도수 : 5.4%

열량 : 171

탄수화물 : 13.7g

뚜껑 : 트위스트

개요 :
1995년에 브류마스터 케이스 빌라에 의해 시작 2005년까지 쿠어스의 밑에 있다
이후에는 캐나다의 몰슨사와 합병, 몰슨 쿠어스의 산하로 변경.
기본적으로는 필터링을 가하지 않은 밀맥주이지만 코리앤더와 오렌지껍질의
추가로 블루문만의 독특한 향을 가지게 되었음.
곡물에는 옥수수는 쓰지않고 보리, 밀, 오트같은 것을 쓰는 것도 특징.
일반적인 헤페바이젠에는 주로 레몬 슬라이스를 곁들이지만 블루문은
오렌지를 추천하는 것도 다른 점.
세계맥주 컨테스트에서 화이트비어 부분으로 많은 수상경력을 지니고 있기도.

이 문의 이름을 가진 맥주는 몇가지 종류가 있지만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블루문. 독립적인 웹을 가지고 있을 정도.




에일에서 화이트, 즉 헤페바이젠의 분류에 속하는 블루문입니다.
필터링을 가하지 않아 불투명한 색상이 나는데..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이 헤페계열은 색상이 참 이쁘지요.

블루문의 웹페이지에서도 계속 강조를 하듯이 이 맥주는 오렌지의
아로마가 굉장히 강하게 느껴집니다.
에일답게 느끼하지 않은 풍부한 맛의 헤드와 밀맥주의 특징인
부드러운 바디가 일품이지요. 피니쉬는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단맛과 오렌지향이 남습니다.

사실 전 청량하거나 씁쓸한 맛의 맥주를 좋아해서 이런 헤페바이젠쪽의
맥주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두어모금 마시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게 영 편치 않지요.
한때는 "호가든이 나의 벗!"이라고 외치고 다녔었는데. - _-;

호가든과 같은 부드럽고 아로마가 강한 맥주를 좋아하신다면 추천입니다.

덧글

  • 술마에 2012/05/18 08:33 #

    블루문 맛있어요. 하지만 들어오지 않죠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659
418
86180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