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TD] KGB 레몬 RTD : RTD


KGB 레몬

산지 : 뉴질랜드

제조사 : 인디펜던트

도수 : 5%

열량 : 185Kcal

탄수화물 : 42.8g

우리나라 RTD계의 절대 강자인 인디펜던트 디스틸러리의 또 하나의 효자
KGB입니다. 사실 이 KGB는 수출용으로 만들어지는 제품으로 정작 뉴질랜드에서는
KGB가 따로 없이 보드카 크루저로 통일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크루저는 우리나라에서 와인 크루저로 거듭났지요...)

우리나라 세계맥주 시장의 초창기, RTD라는 개념이 제대로 잡혀있지 않을 시기부터
많은 사람들, 특히 젊은 여성층에 강력하게 어필을 해 온 제품으로 KGB라는 이름은
우리나라 한정으로 RTD라는 것의 대명사로 사용되고 있을 정도입니다.

"어 이건 뭐야?" / "아 그거 KGB같은거야" / "아`~~"

이런 대화패턴은 흔히 찾아볼 수 있지요.

의외로 미국에서는 이런 알코팝이라 불리는 RTD는 그렇게까지 거대한 시장은 아닙니다.
특별히 유명한 보드카, 혹은 럼이나 데킬라 회사에서 덤으로 노리는 틈새시장에
가깝다는 느낌이지요.
(단순히 규모로 따지면 우리나라 시장보다 훨씬 크겠지만 동일 시장내의 다른 주류들과
비교한다면 작은 시장이지요.)

그도 그럴 것이 워낙 다양하고 저렴한 맥주 라인과, 또한 규모로는 세계최대인 와인 시장,
맘만 먹으면 구하지 못하는 것이 거의 없는 리큐르 시장이 공존하는 곳이니 이런 RTD의
주 고객층인 여성고객들도 충분하고 넘치는 음료 선택권이 있으니까요.
그리고 워낙 다양한 주류를 보고 자라기도 하고.. 성인이 되어서 처음 술을 접해 익숙하지
않은 예전의 젊은 여성층들에게 KGB는 어쩔 수 없는 하나뿐인 선택에 가까웠던 것은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이 KGB레몬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RTD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 누구도 뛰어들지 않았을 떄부터 이 틈새시장을 공략해 들어가 확고한 자리를 잡았지요.
맥주는 못마시고 달달한 거..라고 했을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KGB, 그 중에서도
이 하얀색의 레몬이겠지요.

전반적으로 RTD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저입니다만.. 확실히 이 녀석은 균형이
잘 잡혀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크랜베리처럼 지나치게 달지도 않고, 자몽처럼 어정쩡하게 신맛이 강하지도 않게
단맛과 신맛이 아주 적절하게 균형이 잡혀서 마시기가 편합니다.
확실히 오랫동안 꾸준히 팔리는 것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고 새삼 느꼈습니다.

술 같지 않다는 점은... 바로 그게 RTD의 특성이니까 어쩔 수 없는 노릇이겠지요.



덧글

  • KAZAMA 2012/05/03 00:28 #

    이거는 안주없이도 꿀떡꿀덕 잘넘어가지요 술못하는 저에게는 NO.1입니다.
  • 하로 2012/05/03 23:45 #

    확실히 마시기는 진짜 편한 술이지요!
  • 키위 2012/05/03 14:10 # 삭제

    KGB 현재에도 뉴질랜드에서 팔고 있답니다.
  • 하로 2012/05/03 23:46 #

    뉴질랜드의 대표술이란 느낌까지 들 정도네요.. -0-
  • 류즈이 2012/05/25 17:07 #

    그런데 이상하게 얘만 마시면 머리가 아프더군요... 왤까요 -_-;
  • 하로 2012/05/26 00:39 #

    예전에 청하를 마시면 머리가 아프다는 분들이 꽤 있었지요.
    저는 고구마소주나 그런 것을 마시면 머리가 아픕니다.
    개인차가 꽤 있는것 같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359
418
8617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