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입구 - Bar] Steel B / 스틸비 Bar : 바


건대입구에는 좀 쓸만한 바가 없을까, 싶어 둘러보았지만 딱히 정보가 있는 것도 아니고
이럴때는 역시 눈에 띄는데 질러보는거지! 싶어 들러본 곳입니다.





바 치고는 굉장히 특이하게 오픈카페 형식을 취하고 있네요.
건물 하나를 전부 쓰고 있으니 가능한 일입니다만... 그래서인지 이곳에는 특이한 점이
조금 있었습니다.




일단 주문한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속칭 롱티.
제대로 리큐르를 네가지 써서 만든다길래 한번 시켜보았습니다만...

일단 색상은 확실히 그럴 듯 하게 나오는데 상당히 달았습니다.
킥이라고 불리는 술의 느낌은 전혀, 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나지 않았지요.




요즘은 여기저기서 보기 쉬워진 모히또도 주문해 보았습니다.
칵테일의 정석을 사랑하시는 분들은 보자마자 인상을 쓸 법한 형태이네요.
각 얼음을 써서 빌드 타입으로 제대로 머들링을 했다기 보다는 침출을 시키는 느낌의
모히또가 나왔군요.




제대로 라임을 쓰고 있고 민트도 들어가 있습니다, 그리고 역시..

답니다.

모히또가 아무리 부드럽고 청량감이 강한 칵테일이라 해도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것이
럼이기에 그렇게 알콜느낌이 없는 칵테일은 아니지만 이건 정말로 음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달았지요.




오픈 카페 형식의 시원하고 열려있는 듯한 느낌의 구조에 알콜이 강하지 않은
달콤한 칵테일.

그래서 여기 스틸 B에는 우리나라 바에서는 보기 쉽지 않은 일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바에 네명, 테이블에 두명... 전부 아가씨들이야! 세상에!

되려 생각하면 "아.. 내가 잘 못 들어온거구나.. 죄송해요...." 싶은 분위기였지요. -_-;

굉장히 독특한 느낌의 바 였습니다. 대학가+답답하지 않은 열린 느낌+달콤하고 강하지 않은 칵테일
이 세가지 요소가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지요.



분위기
-보시다시피 1층은 오픈카페 형식의, 답답하지 않게 탁 트여있어 바라고 했을때 들 수 있는
어두침침하고 탁한 느낌이 없어졌습니다. 조용하게 마실 분들을 위해 2층에는 일반적인
테이블 형식으로 꾸며져 있는 듯 합니다. 여성이 부담없이 방문할 만한 분위기의 바입니다.


서비스
-테이블에 앉았고 이미 바에 두 팀의 손님이 와 있어 특별히 기억에 남는 서비스랄 것 까진
없었습니다만 그렇다고 불친절하지도, 어색하지도 않은 빠지지 않는 서비스였습니다.


칵테일 / 주류 종류
대학가 근처의 바 다운 스탠다드한 구성의 메뉴입니다. 웬만큼 유명한 클래식은 얼추 다 있고
보틀 스피릿츠도 구비는 해 두었습니다. 칵테일은 여성분을 타겟으로 한 것인지 술의 향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아주 약하고 달콤한 스타일로 정말 술을 마시러 가는 분께는 비 추천입니다.


가격
칵테일/맥주 종류는 5000~9000사이로 근처의 바 다운 가격대입니다. 보틀의 경우는 특별히
할인을 한다던가 하는 점은 없어 8만~13만 사이. 근처에 워낙 포로모션을 많이 하는 HoBar라던가
하는 바가 많아 이 점은 조금 미묘합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2.4.26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덧글

  • 술마에 2012/04/27 09:57 #

    건대는 믹스라운지 빼면 바는 전멸급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1259
410
85986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