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삼 - 고기] 한우촌 돼지마을 TastY OR NoT


쿠폰을 사서 덜렁덜렁 간 선릉-역삼 사이에 있는 한우촌 돼지마을입니다.
찾기도 어렵지 않고 깨끗하게 신축된 건물에 자리잡고 있지요.





아직 조금 이른 시간인지라 사람이 없습니다.




메뉴.
제가 가져간 쿠폰은 간장게장+쌈밥정신 인당 25000원짜리 식사였지요.
인당 이만오천... 쉽사리 손이 턱 가는 가격은 아닙니다.




일단 샐러드가 먼저 나와서 우적우적 집어먹습니다.
맛은.. 샐러드맛. @@




그리고 한상 떡 깔리지요.
제육볶음과 간장게장, 쌈야채가 메인으로 고기주문하고는 깔리는 밑반찬이 좀 다릅니다.




제육볶음.
양도 적지않고 적당히 매콤하게 볶아냈습니다.
저는 좀 더 두툼하게 썰어서 쫄깃한 비계가 붙어있는 쪽을 좋아하지만..
이건 그야말로 취향의 차이니까요.




간장게장.
일단 짜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한사람에 한마리 꼴이긴 하지만 게가
꽤 실해서 모자란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고 먹기 좋게 사등분을 한 것도 좋았지요.




쌈채소.
종류가 그리 많지는 않지만 싱싱한 것은 매우 좋았습니다...만.




문제의 돌솥밥.
맛이 없다는 것은 아닌데 음식이 깔리고 이 밥이 나오는데 시간이 꽤 걸립니다...
제육도 게장도 어찌되었던 밥이 함께 해야 맛있는 음식인데 밥이 늦어!
결국 제육이 식어버릴 즈음해서 밥이 나왔습니다.

물론 한꺼번에 다 내놓자니 약 15분 이상 손님은 샐러드만 씹고 있어야 하니 애매하다는
것도 알겠지만 음식이 나오고 10여분 정도가 지나 밥이 나온다는 것도 미묘하단 말이죠.




아무튼 물을 부어 숭늉을 만듭니다. 부와악 끓어오르는 위용.
솥이 오랫동안 뜨끈하게 유지되는 것은 아주 맘에 들었습니다.




실내는 꽤 넓기도 하고 흡연기가 잘 되어 있어서 연기와 고기냄새가 심하지 않았습니다.
고기를 먹으러 갈때 가장 꺼려지는게 냄새가 배는 것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이건
굉장히 큰 장점이지요.

선릉-역삼 라인에서 깔끔하게 고기를 굽고 싶다면 괜찮은 선택인 듯 합니다.




....그리고 버스를 타러 가는 중에 발견한 어떤 곳.
......이것은 그 곳인가?! 그 야구장인 것인가?!!
-0-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359
418
8617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