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 곰탕] 곰탕의 기본, 이남장 TastY OR NoT

떨어진 곰탕 수치를 채워야만 해! 라고 불타오르고 있었지만 신선과의 만남으로 불발이 나고
얼마지나지 않아 결국 종로 이남장을 찾고야 말았습니다.
종로..라고 말하면 조금 애매한 위치지만요. 광화문점이 더 와닿는 위치입니다.
찾기는 어렵지 않아 어슬렁어슬렁 찾아가 보았지요.



신촌 이남장에서 핵지뢰를 밟고 "세상에 믿을 곰탕 없구나!" 외치며 찾지 않은 것이
오년여입니다만 또 곰탕하면 딱히 떠오르는 곳이 없다는 게 슬프네요.
설마 여기도 지뢰인가? 걱정이 됩니다.




점심때가 지난 시간인지라 안은 한산했지요.
오랜만에 먹는 것이니 든든하게 먹고 싶어서 곰탕 특을 주문했습니다.
싸지는 않아 만삼천원정도 합니다.
자주 먹는 것도 아니고 가끔 먹는 음식이니 호사를 누려봤습지요.

...근데 내가 예전에 먹었던 특은 이런 형태가 아니었는데...?




상차림은 곰탕집답게 간단합니다.
고기를 찍어먹을 간장양념이 조금, 거기에 깍두기와 파가 든 단지가 하나.




고기를 집어올려보았습니다.
...튼실하네요.
두툰한 고기가 두 줄, 거기에 마찬가지로 두툼하게 썰어낸 소혀가 한 조각 들어있습니다.

예전에 교보문고 옆의 이남장에서 먹었던 특은 보통과 같은 형태에 거기에 자잘한 고기들을
더 얹어주는 형태였다고 기억하는데 여기는 이렇게 튼실하게 내주는군요.

취향이 갈릴 수 있겠습니다만 전 이 쪽이 맘에 들었습니다.
오래 삶아 퍽퍽해진 고기도 아니고 촉촉하니 부드럽게 씹힙니다. 만족스럽게 먹었지요.

보통이 8천원에서 시작이니 그리 싼 편은 아니고 특이나 도가니쪽으로 올라가면 만원을
훌쩍 넘기니 자주 찾기는 쉽지 않은 일이겠습니다만 가끔 맛있는, 기본에 충실한 곰탕을
먹고 싶을때에 찾으면 좋을 곳이네요.

덧글

  • 콜드 2012/03/29 21:09 #

    크..크고 알흠다운 고기님!!!
  • 특공바넷사 2012/04/04 20:59 #

    광화문 이남장은 없어진건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659
418
86180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