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 고기] 두툼한 목살, 홍대포 TastY OR NoT


두툼하게 나오는 목살이 맛있는 곳이 홍대에 있다고 들어서 가보았습니다.
신선한 고기에 한잔 곁들이는 것은 항상 옳으니까요.

많이들 알고 있는 홍대포입니다.
찾아가라면 어렵지 않은데 설명하라면 애매한 위치...





주말 저녁인데도 한산하구나~하다가 순식간에 와글와글...
정말 앗. 하는 사이에 꽉 들어차더군요.




기본 상차림은 별 거 없습니다.




숯이 깔리면~ 불~판이 오르고~




홍대포의 매력이라면 이겁니다. 소주를 시키던 청하를 시키던 얼음이 껴서 시원~하게 나오지요.
이건.. 마시지 않을 수가 없잖아!




계란 크러스트... 전 손대지 않는 편이지만 좋아하는 분들 많지요.




목살님! 이 두툼한 모습! 아름다운 핑크빛! 혼이 나가는 자태입니다.




이 무슨 아름다운 색대비...




두툼하기 때문에 오래걸릴 것 같은데 숯의 화력이 좋아 금방 익습니다.
먹기좋게 해체.
다시봐도 아름답네요... 어우..




셀프 코너에는 볶음 김치도 있습니다. 좀 짠 편이라 많이 먹기는 곤란하고
적당히 입가심 용도..




갈매기살을 일인분 시켜보았는데 마늘양념이 되어 나오는군요.
이것도 쫄깃하니 맛있게 먹었지만 역시 목살의 임팩트가 너무 컸습니다.


고기는 굉장히 만족스러웠지만... 그다지 맛있게 먹지 못했습니다.

이 날 가는 날이 장날이라 손이 모자라 서빙이 그야말로 엉망이었습니다.
주문해도 바로 나오는 것도 없고 오더 미스에 불이 약해져 숯을 받는데도 오래걸려
갈매기살은 그야말로 엉망으로 익었고 뭔가를 부탁해도 대답후에 돌아오지 않는...

워낙 고기와 술을 맛있게 먹어서 그냥 그러려니 싶었고 또 미안하다고 계속 하셔서
또 이런 날도 있는거겠지.. 싶었지만 그래도 첫방문객을 두번다시 오지 않게 하기엔
충분한 상황이었습니다.

이래서 음식점에 가보는 것도 꽤 운이 작용한다는 것을 새삼 느꼈지요.
워낙 고기며 술이 저장되어있는 상태가 맘에 들어 또 가볼 생각입니다만...
설마 그 때도 그렇지는 않겠지요. --;;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659
418
86180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