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kTaiL] 블루사파이어 / Blue Sapphire 칵테일 : CockTaiL

실내는 따뜻하고 밖은 쌀쌀하고.. 애매모호한 날씨가 계속되네요.
그래도 3월은 3월인지 제법 햇살은 따뜻합니다.
물론 밖에 나서면 덜덜 떨지만 실내에서 바라보면 꽤 피크닉가기 좋은 날씨같은
착각이 들지요. 좀 더 날이 풀렸으면 합니다만.. 아직은 좀 더 기다려야겠지요.



라임쥬스, 트리플섹, 럼, 소다, 블루 큐라소입니다.




Blue Sapphire

1oz Triple Sec
1/2 oz Rum
1/2 oz Blue Curacao
1/2 oz Lime Juice
Top up with Soda

국내에서도 꽤나 유명한 블루 사파이어입니다. 여성분들이 선호하는
칵테일이기도 하죠. 블루 하와이와 조금 비슷한 느낌이지만 오히려
도수는 더 낮기 때문에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칵테일이기도 합니다.

재료를 얼음과 함께 셰이크 해주고 글래스안에 얼음을 가득 채운 상태에서
따라준 후에 소다로 채워주고 가볍게 저어주면 완성되지요.
제 경우에는 사용한 것이 클럽 소다, 즉 단맛이 전혀 없는 그야말로
소다수(탄산수)를 사용했기 때문에 단맛보다는 청량감을 강조한 조합입니다.
스프라이트 같은 것을 사용하면 좀 더 달콤한 상태가 됩니다.



칵테일에 있어서 얼음이란 것은 정말 중요한 요소중의 하나입니다만.
이 블루 사파이어는 특히나 더욱 그렇습니다.
가급적 이 칵테일에는 단단하고, 가능한 투명한 얼음을 사용해주는 것이
칵테일을 더욱 살리는 법이랄까나요.
글래스 안에 가득한 투명한 얼음이 칵테일의 색을 받아 마치 사파이어처럼
보이게 하는 것이 칵테일의 포인트이기도 하니까요.
제 경우에는 별 수 없이 저런 흰 얼음을 썼습니다만...집에서 칵테일을 만들때
가장 아쉬운 부분 중의 하나가 얼음이지요.



블루 사파이어는 전형적인 이런 [푸른] 느낌의 칵테일맛입니다.
적당히 달고, 시원하고, 탄산이 들어가 톡 쏘는 청량감도 주면서 예쁘기까지 한.
부담없이 권하기에 딱 좋은 무난한 칵테일에 속합니다.
나직한 조명이 깔린 바에서 램프빛을 받아 반짝이는 블루 사파이어는 정말
예쁩니다. 이런 쪽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저조차 고개를 끄덕일 정도지요.

덧글

  • 푸른태초 2012/03/25 21:32 #

    음.. 제가 먹어본 블루 사파이어는 왠지 불량식품 맛이 나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060
431
86358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