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 족발] 40분을 기다렸다, 토시래 TastY OR NoT

저는 무언가를 오래 기다려서 먹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몇십분씩 줄을
선다거나 하는 일은 거의 하지 않습니다.
다만 뜬금없이 오늘은 무슨일이 있어도 이 음식을 먹고 싶다! 싶을 때가 있는데
그 때는 예외이지요.

이 날도 그런 괜한 오기가 발동한 날이었습니다. -_-;


신논현역 먹자골목에서 저녁 겸 술을 한잔 할 일이 있었는데 이 날따라 괜시리
족발이 확 끌려서 눈에 띄는 곳으로 갔더니 만석이랍니다.
사실 거기서 얌전히 다른데에 갔었어도 좋았을 것을.. 주변에 먹을데도 많은데.
오늘 꼭 족발을 먹어야겠어! 라는 오기로 대기를 시작했습니다.

따로 대기석이 있던 것도 아닌지라 괜시리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니며
40분이란 시간을 무료하게 보냈지요. -_-;




그리고 천신만고 자리가 나 앉았습니다.
상차림은 무난 깔끔.
콩나물 국이 상당히 매콤합니다.



묵은지..는 아니고 물에 빤 김치겠지요.



소스가 여러종류가 나옵니다만 새우젓아니면 쌈장 정도나 찍어먹고
그냥 족발만을 먹는 것을 더 좋아합니다.



그리하여 나온 토시래 족발 중(뒷다리, \23000)
반질반질 윤이 도는게 보기만해도 먹음직스럽게 나옵니다.
일단 보기좋게 나오니 40분의 기다림이 보답을 받은듯한 착각이 들고.. -_-;



쫄깃하니 맛있는 족발이었습니다. 제가 사는 동네는 족발을 맛있게 잘하는 곳이
없어서 그래, 이게 족발이야! ㅠㅠ 하면서 맛있게 잘 먹었지요.

매화수 한잔 곁들여가며 맛있게 잘 먹고 슬슬 일어설까? 하고 주변을 둘러보니
언제 그렇게 사람이 미어터졌냐 싶을 정도로 한산한 가게가 있었더랍니다.

늘 그런식이지요.
내가 앉으면 자리가 마구마구 나기 시작하는거. -_-

신논현역 포차거리쪽에 눈에 띄는 족발집이 없다시피해서 족발이나 보쌈을
먹어야겠다~라고한다면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습니다. 테이블 수는 적지 않지만
음식이 회전이 빠른 편이 아니라 피크타임에는 대기시간이 꽤 나올 듯 싶더군요.
흡연석이 따로 지정되어 있지는 않으니 담배연기에 취약하신 분이라면 참고 바랍니다.


덧글

  • 레드피쉬 2012/03/05 01:38 #

    소스가 다양하게 나와서 좋긴한데 저는 소금에 찍어먹는것도 나름 매력있는거 같아요ㅎ
  • 하로 2012/03/05 23:27 #

    오호 소금! 저는 그냥 아무것도 안찍어 먹게 되더라구요. 귀찮아서일까... --;
  • 전뇌조 2012/03/07 08:33 #

    몇년전에 비하면 족발값이 꽤 올라서... (하긴 다 올랐지만) 요즘은 먹을 기회가 별로 없는 음식이네요.
    족발 디스플레이의 정석대로 저 고기 아래는 팔뚝만한 뼈가 깔려있는걸까요.
  • 부라부스 2012/03/07 10:51 #

    일부러 한참 배고프게 만들어서 먹게 해주는 전략인가요 ?
    배고플때 먹으면 뭘 먹어도 맛있던데
  • DLIVE 2012/03/07 11:20 #

    우와..족발가격이 많이 올랐네요..ㅎ
  • 니케 2012/03/07 17:43 # 삭제

    족발이라면 봉천-서울대입구 사이 시장골목에 있는 '최희성 고려왕족발' 정말 강추합니다.
    거기 중국인들도 많고 족발집도 많은데, 정말 푸짐하고(18,000 짜리 하나면 두명이 배 터져요!) 넘넘 맛있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66
344
8696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