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kTaiL] 러스티네일 / Rusty Nail 칵테일 : CockTaiL

만약에 홈파티를 한다고 하면 어느 정도 재료를 어떻게 준비해야 하느냐..가 중요합니다.
게다가 너무 만드는데 손이 많이 가는 칵테일도 곤란하지요.
예를 들어 B-52의 경우는 상당히 훌륭한 칵테일이지만 만드는 시간과 단가가
지나치게 올라갑니다... 대접도 좋지만 파티 후에 텅 빈 그랑마니엘과 베일리스,
깔루아를 보면 기분이 울적해지겠지요.

제가 추천하는 것은 재료 두개, 최대 세개 정도로 가볍게 섞어 달콤하고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하이볼이나 트로피컬류의 칵테일들입니다.
깔루아 밀크 - 깔루아+우유
퍼지네이블 - 피치트리+오렌지쥬스
미도리사워(약식) - 미도리+사이다
블루하와이(약식) - 럼+블루큐라소+파인애플쥬스

거기에 보드카를 더해 블랙러시안이나 테킬라가 있다면 테킬라선라이즈 정도를
만들수가 있겠습니다.
요는 맛있고 손이 많이 가지 않아야 한다는 것, 그리고 덤으로 재료비가 적게 들 것.
정도가 중요한 포인트겠지요.

오늘의 재료입니다.

스카치 위스키와 드람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칵테일이지요.




Rusty Nail

Whisky 2oz

Drambui 1oz

Build
Rock Glass
Sweet and Bitter

칵테일중에 가장 좋아하는 것을 열가지만 골라보라고 할때에 늘 상위 5위안에
꼽히는 칵테일중의 하나입니다.
러스티 네일은 더러운 손톱 또는 녹슨 못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녹슨 못. 이라는 쪽이 뭔가 탁 와닿는 느낌이로군요. =)
굉장히 오래된 레시피이지만 국내에서는 그다지 인기가 없는 쪽입니다.
아니 구태여 러스티 네일 뿐만이 아니라 위스키 베이스의 칵테일은
전반적으로 잘 나가는 편이 아니지요.




위스키와 드람뷔의 조합으로 인해 부드러운 꿀색의, 황금빛이 멋진 칵테일입니다.
이런 비슷한 느낌으로 갓파더. 라는 칵테일도 있습니다만 갓파더가 굉장히
달콤한 맛이 남는데에 비해 이 러스티 네일은 처음 머금었을때는 위스키의 진한 향,
그리고 뒤이어 드람뷔의 단맛이 따라옵니다.
하지만 러스티 네일의 진가는 역시 넘긴 후의 뒷맛이겠죠.
목으로 넘긴후에 확 치솟아 올라오는 강렬한 느낌과 그 속의 허브향.
정말 안 좋아할 수가 없는 멋진 칵테일입니다.




이 러스티네일은 제가
"아 칵테일이란게 여자애들이 홀짝거리는 알록달록한 것만 있는게 아니구나!"
라는 것을 깨닫게 된 한 잔이기에 더더욱 애착이 가는 칵테일입니다.
그래서 다른 술은 떨어트려도 늘 집에 위스키와 드람뷔 정도는 유지를 하려고 하지요.

하루 일을 마치고, 내지는 잠이 안오는 밤에 가볍게 한 잔 만들어 마시면
긴장이 풀리면서 노곤해지는 것이 제게있어 최고의 나이트캡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

덧글

  • 김어흥 2012/03/01 00:19 #

    러스티 네일 참 맛나고 좋아요!
  • 2012/03/02 00:1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전뇌조 2012/03/05 10:01 #

    만들기 편하다는 점에서 스크류드라이버를 높게 평가하고 있어요.
    정말이지 세 종류 이상 들어가는 게 되어버리면 일반인 레벨에서는 제조하기 불가능...
  • 하로 2012/03/05 23:27 #

    보관도 귀찮고 뒷 정리도 번거롭고 그냥 두개 꿀렁꿀렁 부어 휙휙 저어 만드는게 제일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66
344
8696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