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kTaiL] 디톡스샷 / Detox Shot 칵테일 : CockTaiL

칵테일에 대해서 이야기하다 보면 가끔 듣는 물음이

[안주는 어떻게 해요?]

입니다.

딱 잘라서 말하자면 칵테일은 안주가 필요가 없습니다. 이지요.
우리나라에서의 음주문화를 생각하기 때문에 가능한 질문인데
애시당초 칵테일은 안주가 필요없는 그 자체만을 즐기는 술로
발전되어 왔습니다.
식전과 식후에 가볍게 한담을 나누면서 나누는 술이라고 할까요.
그렇기 때문에 제대로 된 바에서는 식전인지 식후인지에 따라서
엄격하게 구분을 합니다.

술이라기 보다는 약간의 알콜이 들어있는 어른의 음료수. 라고
생각하시면 간단하게 이해할 수 있을 듯 하군요.

다만 구태여 안주가 필요하다.. 라고 한다면 가장 무난한 것은
과일류나 간단한 스낵같은 것입니다.
양이 많은 믹스타입의 스위트 칵테일이면 구태여 안주가 필요없고
비터하고 강한 칵테일이라면 과일류가.
적당히 단맛이 살아있는 올데이 타입의 칵테일이라면 약간은 짭짤한
작은 프렛젤이나 까나페같은 것이 잘 어울리지요.
샷글래스요? 그냥 물이나 한잔 떠 놓는 것이 최고의 안주(...)

뭐 결국은 좋아하는 것과 마시는 것이 제일이겠죠.
이건 꼭 이래야 한다!라는 룰 따위는 어디에도 없으니까요.



보드카, 크랜베리 쥬스, 피치트리. 로군요.

보드카 (Vodka)
러시아의 전통주라고 해야할까요? 이미 14~15세기부터 음용되고 있었다고 합니다.
증류주로서는 굉장히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술이죠.
원료는 밀,보리, 호밀과 같은 곡류입니다(당연히도) 원료를 쪄서 엿기름을 더해
효모를 섞어 발효시킨 액을 증류기로 증류해내는 방식으로 만들어집니다.
칵테일에서는 베이스로 사랑받는 술인데요 무색, 무미, 무취의 특성이 다른 술과
어울려도 향을 죽이지 않아 더욱 그렇습니다.
그래서인지 레이디킬러는 보드카 베이스 칵테일에 많지요.

크랜베리 쥬스는 말 그대로 크랜베리의 쥬스..입니다.

피치 슈냅스(Peach Schnapps)
칵테일에 널리 쓰이는 리큐르의 종류중에는 슈냅스라고 불리는 술의 종류가 있습니다.
독일에서는 가장 흔한 술의 종류이지요. 우리나라의 소주와 같달까나요.
어떤 종류의 과실, 혹은 잎사귀를 재료로 증류해낸 투명한 색의 브랜디.가 되겠군요.
위의 피치트리는 많은 피치 슈냅스중의 하나의 상표입니다.
각 재료의 향과 맛이 잘 살아있어 칵테일의 재료로 많이 쓰입니다.




Detox Shot

Peach schnapps
Cranberry Juice
Vodka

Layer
Shot glass
Sweet

전형적인 푸스카페 샷의 형태를 하고 있는 칵테일입니다.
글래스의 크기에 따라 1/3씩 적당히 맞춰 따르면 되는 것이죠.
중간에 리큐르가 아닌 쥬스가 들어가기 때문에 난이도는 높은 편입니다.
워낙 점성이 없고 피치 슈냅스가 튼튼한 술이 아니기 때문에 자칫하면
레이어가 흩어져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런 경우에는 그냥 냅다 믹스해버려도 괜찮습니다. 굉장히 고운
핑크빛이 나오기 때문에 나름 예쁜 모습이지요.




일반적으로 샷은 굉장히 강한 경우가 많은데..
이건 그다지 강하지도 않고 굉장히 달콤합니다.
기분나쁘게 혀에 달라붙는 듯한 달콤함이 아니라 산뜻하달까요.
처음 입에 머금으면 보드카의 약간의 씁쓸함이 잠깐, 그리고 곧바로
크랜베리 쥬스가 보드카의 향을 씻어내고 넘긴후에는 피치 슈냅스의
복숭아의 향만 입안에 남습니다.

단맛보다는 강한 맛을 좋아하는 제 취향에 맞는 칵테일은 아닙니다만서도..
여성분들에게 부담없이 내놓기에는 딱 좋은 샷인 듯 하군요.

근데 이게 왜 디톡스야? 마시면 보드카와 크랜베리의 상승작용으로 해독이라도 되나요?
싶은 의문도 듭니다만... 미국에서 마약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소변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마시는 드링크의 생김새나 색상이 이와 비슷하다는 제보가 있습니다.
다시 한번 제보 감사드립니다 C님. (_ _ )



간만에 붉은색이 들어간 칵테일을 만드니 기분이 좋군요. =)

이것도 아마 국내에서 메뉴판에서 찾기는 어려울 듯 싶습니다.
그렇다고 일부러 주문해서 마시기엔 조금은 본전 생각이 나는 칵테일이군요.

덧글

  • 카이º 2012/01/21 23:22 #

    전 칵테일 마실 때 안주를 한번도 먹어본 기억이 없네요..
    끽해야 기본으로 주는 땅콩, 아몬드 정도랄까요?
    근데 보통은 샷으로 한잔 훌렁 넘기는지라..
    칵테일보단 그냥 보틀 하나를 마트에서 싸게 사서 집에서 마시는 것을 좋아합니다^^;
  • 하로 2012/01/22 12:49 #

    확실히 보틀을 따려면 집에서 마시는게 가장 싸고 만족스런 방법이지요.
    칵테일은 역시 안주를 필요치 않고 그 자체로 완결이 되는 술이란 성격이 강합니다.
    저는 술 마실때 안주를 꽤 신경쓰는 편인데도 칵테일은 별 생각이 안나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659
418
86180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