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 한식] 여자만(汝自灣) TastY OR NoT


인사동에 많고 많은 음식점이 한정식이라지만 막상 그 중에서 한군데를
골라라.. 라고 한다면 또 머뭇거리게 되는 곳이 한정식집입니다.
물론 이미 검증이 된 상견례 장소로 자주 쓰이는 그런 곳들도 있지만 그런 곳은 가격이
농담이 아니지요. 결국 적당한 가격에 괜찮게 먹을 수 있는 곳을 찾게 되는데..

이 여자만은 그런 기대에 부응할만한 곳입니다.




1인 만오천원의 점심특선 여자만 정식을 시켜보았습니다.
여자만...은 여자만 오라는 뜻이 아니라 汝自灣, 즉 현재의 순천만의 옛 지명이라고 합니다.
이름대로 남도음식을 위주로 한 음식을 선보이고 있지요.

상차림은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을 정도입니다.



고기구이는 적당한 지방이 쫄깃하게 씹히는 돼지고기입니다.
밥반찬으로도 술안주로도 어느 쪽이나 잘 어울리지요.




빨간 굴젓이 입맛을 돋굽니다.




내부는 이런식으로 무난한 인사동 한정식집이라는 느낌입니다.
유난하지도 않고 부담스럽지도 않은 편안한 분위기입니다.




고소한 맛의 들깨죽.



조기도 사람 당 한마리씩 나오고 샐러드에 밑반찬에 인당 만오천원으로는 만족스런 구성입니다.



간장게장. 밥도둑이라고 하지만 저는 양념쪽이 좋고.. 일단 게장 자체를 썩 좋아하지는 않는지라
조금 맛만 보고 말았습니다.
게장 자체의 맛이 안좋은 것은 아니라 주변에서는 쪽쪽 빨아서 맛나게들 드시더군요.



빠지면 섭섭한 전도 나오고 찌개도 나옵니다.

인사동에서 가볍게 한정식으로 점심을 먹고 싶을때 찾아볼만한 장소입니다.
저녁에는 정식류도 좋지만 남도음식들을 안주삼아 술을 한잔 하고싶은 가게더군요.
맑은 유자술이 유명하던데... 겨울이 다 지나기 전에 한번 더 찾아야겠습니다.

꼬막에 유자주라~ 생각만해도 침이 고이네요.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45
260
86479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