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연애 愛, 혹은 悲




연애란 것은 어려운 것, 아니 적어도 쉽지 않은 것
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뭘, 적어도 여기서 보고 있으면 또 그렇지도 않구나..
라는 생각을 종종 하게 됩니다.
아니, 이 경우에는 연애..라고 말할 수는 없는 것일지도요.

아무래도 단기유학을 오는 학생들이 많기도 하고
여러나라에서 모이다보니 좀 더 개방적인 기분이 들어서일까
많은 만남과 헤어짐을 보고 있습니다.
적당히 친한 나이많은 형/오라버이라는 입장 때문에
더더욱 그런 이야기들은 잘 들어오지요.

일단 도착해 첫 주가 지나고 이주째가 끝나갈 무렵이면
발빠른 커플들이 하나둘 생겨납니다.
정말 잘도 짝을 맞추는구나.. 싶을 정도로 빈틈없이
생겨나지요.
뭐, 이곳에서의 일상이란 것이 무료함과의 전쟁이다보니
자연히 그렇게 될 수밖에 없는 것이겠습니다만.
그렇다고 쳐도 재미있습니다.

한국에 두고온 연인님을 생각하며 굳건하게 가드를 지키며
거리를 유지하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한국에 연인이 있는데도
아랑곳없이 남자들을 잔뜩 어장에 집어쳐넣고 생글생글
관리하며 필요한때 필요한 인원을 팔짱 한번 데이트 한번으로
보수를 지급하며 잘 써먹는 여왕벌도 있고.
그 와중에도 아랑곳없이 알콩달콩 진짜 연애를 하는 커플도 있지요.
재미있는 것은 애초에 "우리는 여기서만."이라고 딱 선을 긋고
진지하게 사랑을 속삭이는 커플도 있습니다.
천연덕스럽게 한국에서의 연인님의 전화를 받아가면서 말이지요.

참으로 사람도 연애도 백인백색이구나.. 싶어서 재미있습니다.


덧글

  • 겜퍼군 2012/01/19 23:43 #

    그게 인생이죠. 사실 어쩌면 한없이 가벼운게 남녀사이이고 또 한없이 진지하게 생각하면 한없이 진지한 사이죠. 일단 생각의 차이인데 누구말로는 사심과 사적인 감정이 없으면 연애는 짧게든 굵게든 가능하데요. 그러면 헤어지도 별 감정없고. 사실 어장관리를 하는 남보다 여가 많은건 여자는 일단 손을 내밀면 걸리는 남자가 많지만 남자가 손을 내민다고 걸리는 여자는 상대적으로 적죠. 그러다 보니 여자입장에서는 내능력껏 만나면 되라는 생각이 들다보니 자주 만나고 헤어지고 하게 되고 조금은 육체관계도 쉬어지는건지도 모르겠어요. 물론 반대로 아주 완고한 경우의 여자들도 있죠. 사실 이런 여자는 연애도 상당히 완고한 편이라 정말 천생연분을 만나길 권합니다. 안그러면 서로 힘들거든요. 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3238
298
86499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