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 이자카야] 토모 TastY OR NoT


일산에서 술을 마신다라고 하면... 소주는 안좋아하니 고깃집이나 포차에 가도
다른 걸 마시고, 호프는 날이 추워지며 더더욱이나 안가게 되고 바....는 이쪽 동네바가
어느 정도인지 뻔히 아니 또한 잘 안들르고.

결국 이자카야입니다. 일산의 이자카야 여기저기를 돌면서 파악을 하고 있는 중인데
현재까지 가장 맘에 드는 곳이 토모네요.
분위기도 그렇고 음식이 나오는 방식도 꽤 제 취향이라 종종 생각이 납니다.

이 날도 어디서 한잔할까~ 하다 결국 토모로 가게 되었지요.




안주는 간단하게 타코와사비.
문어 숙회를 사용한게 아니고 낙지를 사용한 쪽인데 이건 사람에 따라 좋아하는 쪽이
다르지요, 전 낙지쪽이 좋습니다.



버섯과 마, 김이 곁들여져 있군요. 있으면 좋고 없으면 조금 섭섭하다 말고.
보냉제로 갈은 얼음까지 해서 깔끔하게 나옵니다.



사랑스런 그 이름 히레사케.
뜨거운 사케로 도미나 복어의 지느러미 구운것을 우려낸 것입니다.
추운 겨울날 이거 한잔 받으면 "인생 별거 있어...이게 행복이지..." 소리가 절로 나오지요.

이것도 싫어하는 사람은 "아 비린내.."라고 말하는 것이긴 하지만요. -_-;



원래는 자리를 옮기려 했는데 비도 오고 분위기도 좋고 그냥 여기서 끝까지 달리자!
라는 여론에 이어지는 주문.
칸사이풍 오뎅탕. 맑은 국물은 진리예요. 재료를 충분히 써서 끓여낸 오뎅탕은 맛있죠.



저 위에 하얀 오뎅이 포실포실하니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유부주머니를 둘러싼 치열한 투쟁이 벌어지고. 쯧쯔...

저는 유부주머니에 대한 미련은 없습니다. 곤약을 노리는데 곤약은 비인기라
치열하게 투쟁을 할 이유가 없지요.



하지만 역시 제가 좋아하는 안주스타일이라면 이런거죠.
튀기고 굽고 끓이고 쪄낸것도 좋지만 가장 좋아하는 것은 날것, 깔끔하고 찬 안주가 좋습니다.
.......돈이 많이 들어가는 선호스타일이죠.
특별히 깨도 뿌리지 않고 잡스런 소스도 얹지 않아 맛이 깔끔합니다.



양념도 과하지 않고 양파가 아닌 파채가 나오는 것도 좋고 고기도 상태가 좋아
상당히 만족스럽게 먹었습니다.
이런 타다끼에 깨를 뿌려주는데가 있는데 센스가 의심이 됩니다. 깨 맛이 너무 강해 고기맛이고
참치맛이고 아무것도 나지 않는단 말이지요.



뜨거운 도쿠리 한병과 함께... 라지만 도쿠리 한병을 시킨게 아니고
적당한 팩 사케를 하나 사서 차갑게 마실 사람은 차게 마시고 뜨겁게 마실 사람은
데워마시고 합니다. .



일산, 웨스턴 돔 인근에서 분위기좋게 마실 수 있는 이자카야를 찾는다면 한번
들러볼만한 곳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이것저것 술마실 곳이 잔뜩 있는 일산 라페-웨돔 라인이라고는 하지만 또 괜찮은 이자카야는
몇군데 없으니까 이런 장소는 귀하지요. 이자카야 비스무리한 퓨전주점은 잔뜩이지만.

덧글

  • aurai 2012/01/06 00:13 #

    한번 가봐야겠군요! 잘보고갑니다 호호
  • 하로 2012/01/06 00:33 #

    이런 이자카야를 좋아하신다면 한번 들러보세요, 분위기도 상당히 좋습니다. =)
  • RieN 2012/01/07 19:47 #

    괜찮네요! 전 얼마전에 사케를 차게도 뎁혀서도 마셔봤는데 참 술술 잘 넘어가더라구요~ㅋㅋㅋ
    꼭 가보고싶네요 특히 오뎅탕에 혹~
  • 하로 2012/01/09 23:34 #

    일산 근처시라면 괜찮은 선택이 되리라 봅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545
260
86479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