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법주 - 청주] 차례주 우리술 : 술



경주법주 : 차례주

도수 : 13%
제조사 : 경주법주
원재료 : 백미, 찹쌀, 누룩, 입국
가격 : 대형마트 기준 4000원 (변동가능성 있음)

오랜만에 쓰는 순수 술 리뷰로군요. 허허.;

이 차례주는 경주법주에서 나온 제례용 술입니다. 요즘들어 국산주류에 대한
관심이 막걸리붐과 함께 맞물리면서 덩달아 백화수복 하나로 대표되던
제례용 주류시장에도 변화가 일어났지요.
국순당의 예담, 배상면주가의 차례술, 오래된 역사의 백화수복에 경주법주의 차례주.
....언뜻 떠오르는 것만 해도 벌써 네 종류가 있네요. 덕분에 지난 추석엔 어느 마트를
가도 치열한 프로모션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런 술들은 일부러 마시려 집어들게 되는 술은 아닙니다.
음복용이라는 이미지가 강하기도 하고... 그렇지만 일반 이자카야나 오뎅바에서
파는 국산 사케나 대포가 대개 백화수복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어디까지나
고정관념에 해당하는 일이겠지요.
저는 워낙 청주류를 좋아하기도 하고, 사실 청하가 상당히 단 맛이 있는 편이라
차라리 백화수복이나 경주법주 이런 것을 마실때가 많은데... 두 가지다 누룩향과
단맛이 강한 편의 술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것은 청량하면서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이라 썩 내키지는 않은 쪽이죠. 마시다보면 힘들기도 하고.

그래서 같은 경주법주에서 나온 이 차례주를 가져올때만 해도 영 떨떠름했습니다.




그래도 막상 마셔보니 생각보다 괜찮은 맛이라 좀 놀랐습니다.
단맛이 상당히 절제가 되어있고 깔끔함을 강조해 부담이 상당히 줄어들었지요.
따라놓은 색상에서도 우리나라 청주들이 가지고 있는 누르스름한 그 느낌이
훨씬 덜합니다. 본래의 경주법주가 좀 심하게 단 거 아닌가? 라고 생각했던
기억을 떠올려보면 이런 변화는 꽤 고무적인 것이네요.

강한 맛이나 킥을 기대하시는 분에게는 "이건 술도 아니고 물도 아녀..." 라는 느낌을
줄수도 있겠습니다. 깔끔하게 떨어지는 중도수 술이나 사케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한번쯤 마셔보아도 괜찮은 술인 듯 하네요.

가격대 성능비도 그렇고 국산 청주중에서는 간만에 맘에 드는 녀석을 찾은 듯 합니다.

=)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359
418
8617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