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각 - 주점] 백세주마을 TastY OR NoT


요즘은 사케와 이자카야에 꽂혀 조금 뜸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종종 생각이 나는
백세주마을입니다. 맥주는 마시기 싫고 오늘따라 사케도 그닥이고 소주를 평소에
마시지 않으니 선택지는 자연히 좁혀지게 마련이지요.

백세주마을의 트레이드 마크, 인절미.
이거 먹으러 오는 사람도 있지요. 아니 정말로 ;




가볍게 생백세주.
이 날은 여기저기 들러보자! 가 테마였기 때문에 딱 이거 한병 마시고 일어섰습니다.
물론 혼자서 마셨다는 이야기는 아니지요. ;




생백세주.
이곳에 처음 오는 분을 모시고 갔는데 좋은 평을 들어서 다행이었습니다.





안주는 따끈하고 맑은 국물을 바랬기에 오뎅탕으로.
상당히 구성이 좋습니다.
백세주 마을이 좋은게 안주류가 조금 단가가 있긴 하지만 무얼 고르던 지뢰는 없으니까요.
깔끔한 실내에 적당한 분위기, 실패없는 무난한 안주류와 함께 막걸리, 소주, 전통주를
마시기엔 역시 이곳만한 곳도 드물다고 봅니다.

배상면 주가는 조금 힘들고...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3138
298
86499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