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 중식] 딘타이펑 : Aㅏ.... TastY OR NoT


잠실은 집에서 교통편이 참 애매한 동네라 웬만하면 잘 안가게 되는 곳입니다만..
카페루이를 들르러 가는 길에 점심을 먹을 곳이 롯데월드인지라 그럼 겸사겸사
그 대차게 욕을 먹고 있는 한국 딘타이펑을 가봅세! 해서 들러봤습니다.

가장 맘에 드는 구성의 세트는 평일 런치라고 해서 딤섬세트로 주문했지요.

간장과 생강. 생강을 더 달라면 주기는 하는데 이왕이면 처음부터 좀 넉넉하게
줬으면.. 싶지요.





짜샤이야 뭐 시판품일테고..



신제품이라는 대만풍 오이김치.. 인데 이게 세트의 구성이니 먹었지 이걸 몇천원주고
먹으라고 하면 상당히 미묘한 물건일 듯 싶더군요.
"기본찬스러운게 나왔는데 이게 단품으로 얼마라고...?" 스런 기분이 들지요.
물론 아삭하고 약간 달큰한게 나쁘지는 않지만 이걸 사천원인가 육천을을 내고 따로
주문하기엔 좀 그렇지요.



세트에 포함되어 있는 산라탕. 오랜만에 먹어서 반가웠던 음식입니다.
좀 더 걸쭉하고 향이 진했으면 좋았겠지만... 이 정도 타협은 필요했을테지요.



오렌지 에이드... 네, 오렌지 에이드.



새우스틱 두 조각.
맛이 나쁜 것은 아닌데 냉동식품의 그 무언가가 아련하게 뇌리를 스치고 가는 그런 맛이었습니다.
딱 보이는대로의 그런 맛.



쩡짜오 콤비네이션.
야채고기와 새우고기가 각각 두개씩입니다.
여기서부터 "어...? 피가 좀 질긴데..?" 싶은 기분이 들었지만 그래, 얘는 말하자면 교자니깐!
하는 마음으로 패스. 맛은 말 그대로 새우고기와 야채고기 만두..



이렇게 쌓여있는 찜기를 보면 웬지 무협지나 중국 소설이 떠올라서 기분이 괜시리 좋아집니다.
판모밀 두판씩 얹어다주는 것도 되게 좋아합니다. -_-;



소롱포, 소룡포, 샤오롱바오, 리틀 드래곤 덤플링 등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는 녀석입지요.
소 롱 포! 라고 이 악물고 다큐치는 사람이 있을 듯 한데 대만은 몰라도 미국에서는
위에 명칭을 꽤 섞어서 사용했습니다. 자기들도 편할대로 부르는구나.. 싶은 느낌.

아무튼 돼지고기 소롱포입니다.
여기서부터 "아, 이래서 딘타이펑 KR이 대차게 욕을 먹었구나.." 를 실감하기 시작했지요.
일단 피가 말라있고.. 상당히 질겼던데다 개개의 차이가 커서 어떤 건 툭 터지고
어떤건 가죽마냥 씹히고. 천진포자나 꽁시면관 소롱포는 진짜 잘 만든거구나..라고
떠올리게 만들더군요.



게살 소롱포.
이미 하나는 터져있고.. 위의 두개는 적당한데 가운데 두개는.. "야, 솔직히 말해, 너 교자지?!"



이어지는 샤오마이.. 이것은.. 밥인가?



샤오마이 콤비네이션
찹쌀과 새우 콤비인데.. 찹쌀은 대만이나 미국에서도 안 시켜본 것인데 여기서 처음 먹어봤습니다.
그리고 놀랬죠. "진짜 밥으로 꽉 차있어!"
사진에서 딱 보시다시피 얘네들도 굉장한 강도를 자랑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따바오 콤비네이션으로 팥과 참깨가 나오는데 저야 팥을 못먹으니
참깨를 먹어봤지요. 안의 페이스트는 진하고 달달한게 괜찮고 피도 적절했는데..
문제는 따바오 팥이 그야말로 금성철벽. 쪼개는데 "찌~익"하는 환청이 들릴 지경이었습니다.


사실 미국이나 대만 딘타이펑에서 워낙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서 한국에 들어온 딘타이펑이
대차게 욕을 먹는다고 들었을때에도 "에이 설마..?" 했는데 왜 그런지 좀 알 것 같았습니다.
찜기에 오래 들어가 쪄지는건지 피가 질기고 튼튼한데다 만두마다의 편차가 심하다고 느껴집니다.
이건 적당한데 얘는 튼튼하고 저건 벌써 터졌네? 하는 일이 벌어지니...

그리고 이건 잠실점의 문제인지는 모르겠는데.. 일하는 분들의 숙련도가 좀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게 어디서 시킨것인지를 몰라서 우왕좌왕하고 내려놓는 손길도 덜덜덜 불안해 그야말로 잔을
드랍을 한다던가 음식에 최소한의 "샤오마이 나왔습니다~"도 없이 홱 내려놓고 홱~사라진다던지..
사람이 많은 것도 아니었는데 이런 모습이라면 이건 그야말로 숙련도의 문제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가
없게되지요.

일단은 굉장히 신선한 경험이었습니다만... 어째 다시 찾기는 상당히 힘들 듯 합니다.
거 참.. 대만본점이야 그렇다쳐도 아카디아점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_-;

덧글

  • 까날 2012/01/03 00:37 #

    아마 잠실점 만의 문제는 아닐겁니다......

    분당 서현점은 철수했죠.
  • 하로 2012/01/03 20:41 #

    으으음... 어디나 비슷했다는것이로군요 -_-;
  • Charlie 2012/01/03 00:39 #

    직원 숙련도의 문제인것 같더라고요. 주방 지나가며 손놀림을 보아도 미국 딘타이펑의 히스패닉 요리사들 손놀림과 비교하면 많이 부족해 보이는게 확 느껴지니까요.;
  • 하로 2012/01/03 20:42 #

    LA딘타이펑 히스패닉 요리사들은 훌륭해요! 그 사람들만 모아서 고용해 세계음식점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하고 망상한 적도 있었죠. -0-
  • 2012/01/04 00:2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359
418
8617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