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 일식] 모쯔나베가 인상적인, 히고야 TastY OR NoT

한동안 압구정 근처에서 술을 마실 일이 좀 있었는데 그저 만만한게 이자카야라
여기저기 기웃거렸었지요.
근래의 이자카야라고 하면 상향평준화, 어디를 가도 그럭저럭 먹을만한 것들이
나오고 조금 이름이 있다~싶으면 자신있는 간판메뉴 한두개는 지니고 있습니다.
히고야도 마찬가지인 곳이죠.


상차림.. 이라기엔 애매하고 걍 세팅.




기본안주인 곤약조림. 전 이걸 꽤 좋아합니다.
곤약이나 천사채같은 그런 종류의 것들을 좋아하지요..



해산물을 취급하는구나.. 싶은 곳이면 그냥 모둠회는 한번 시켜봅니다.
이자카야 모둠회 가격이란 것도 평준화가 되어서 이치에같은 회가 메인인 곳을
제외하면 고만고만한 가격에 그럭저럭 괜찮은 구성이 나오지요.



수조에 들어있던 싱싱한 새우들을 제외하면 나머지 구성은 평이합니다.
...참 요식업계의 발전은 눈부셔서 이런 주점에서 껍질붙은 도미회가 나와도
이젠 평이한 구성이란 소리가 나온단 말이지요...
소소한 구성자체는 압구정보다는 아직은 홍대쪽에서 사시미로 유명한 이자카야가
더 재미있을때가 많습니다.



홀랑 벗겨놓은 새우..
갑각류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 한마리 맛만 봤습니다.
이 꽃새우들은 관리하기가 어렵지 않은지 어딜가도 생물을 보기가 쉽습니다.



가장 만족스러웠던 모쯔나베.
창자상태나 나오는 모양새가 괜찮습니다. 창자만 추가해도 되고 도중에 국물이나
야채를 추가부탁드렸는데 흔쾌히 들어주신 점도 좋았습니다.

이 모쯔나베도 정말 한정된 곳에서만 먹을 수 있었던 메뉴인데 요즘은 큰 거리에 있는
이자카야에서는 은근 눈에 많이 뜨인단 말이죠.. 역시 요식업계의 발전이란(.....)



동석하신 분이 새우를 좋아하셔서 따로 주문한 꽃새우 튀김.
개인적으로는 그냥 꽃새우 회를 주문하고 머리만 튀겨달라하는게 더 만족스러울 듯 싶습니다.



한참 부어라 마셔라 하다보면 서비스로 나오기 십상인 모찌리 토후.
이걸 단품 메뉴로 가지고 있는 곳이라면 서비스로 종종 나오는 듯 합니다.
남녀노소 콩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면 환영받는 음식이기도 하지요.

가격대는 이치에 정도로 비싸지는 않지만 홍대보다는 조금 높은 정도입니다.
사람에 따라선 압구정이면 좀 더 보태서 이치에에 가겠다. 라고 하실 분도 계시겠네요.
뜨끈한 모쯔나베에 술 한잔 하기엔 만족스럽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052
431
86373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