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전 - 참치] 단골이 될 만한 참치집, 한참치 TastY OR NoT

참치라는 것은 참 함부로 도전하기 어려운 음식입니다.
단골과 초행손님의 대우차이가 심하게 나는 곳이기도 하고
가격도 비싼 편이라 맘 편히 들어가기도 어렵지요.

특히 제가 지금 살고 있는 단국대 근처는 체인점 참치집 두군데만 자리를 잡고
있어서 딱히 어디를 뚫어서 단골이 되어야지~하는 생각을 안하고 있었는데
어느날 카페거리쪽으로 참치집이 하나 생겼습니다.
가게를 기웃거려보니 일단 분위기는 좋은 것 같아 한번 도전해보았지요.

원래는 묵동, 태능쪽에 본점이 있고 이 쪽은 2호점이더군요.



단정한 분위기의 가게입니다.
...여기 뭐가 있었더라.. 워낙 부침이 심한 곳이다보니 기억도 안나네요.




내부.
다찌라고 흔히 부르는 바 테이블이 길게 있고 테이블석, 안쪽으로 룸이 따로 있습니다.



저녁 메뉴 시작은 2만원대부터, 가장 비싼 메뉴는 십만원.
몰타와 같은 초고가 참치정도의 가격은 아니고 주머니 사정에 맞춰 부담없는 가격대입니다.
이 날 선택한 것은 5만원대의 실장스페셜로 오제키가 한병 나오는 프로모션 중이었지요.



깔릴게 깔린다.. 싶은 느낌의 상차림.



해산물 초회입니다. 이게 분명히 초회인데 왜 이리 딱딱하지? 싶었는데
다음에 갔었을때는 쫄깃하게 씹혔었습니다. 이 날 뭔가 잘못되었던 듯 하네요.



나오면 입가심하기 좋은 샐러드.



죽.



없으면 괜히 섭섭한 무우조림.



일단 붉은살이 깔리는데.. 기대치가 확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잘 해동되어 촉촉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참치살이 나왔거든요!
싼 참치집에선 얼음상태의 차가운 참치가 나오기도 하는데 이 시려요..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핑크빛 살이 매력적입니다.
다랑어를 주로 하되 중간중간 새치나 그런 것도 나오는데 그때마다 "어느 생선의 어디다"
라고 말씀해주시는게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천년 초까지만 해도 참치 흰살이라고 기름치가 나오던 시절이지요..



숙주볶음. 차가운 참치가 계속 들어가다보면 이런 따뜻한 음식이 고맙기도 합니다.



보들보들.



잘 숙성되어 해동이 잘 된 참치 특유의 색과 찰기가 느껴집니다.
요즘들어 점점 기름진 뱃살보다 붉은살이 좋아지는데.. 나이 먹어가나봅니다..



기름진 뱃살쪽으로 점점 부위가 내려갑니다.



뭐 하나 차갑게 얼어있지를 않습니다.
그때그때 먹을만큼의 분량을 썰어 올려주시니 늘어져서 물기가 생길일도 없고..
참치집에서는 이래저래 바쪽에 앉는게 이득볼 일이 많습니다.



기름기가 반지르르..



중간에 곁들이라고 주신 가자미 식해.



쇠고기라고 해도 믿을 정도지요 이런 부위는.



한참치 실장님.



기름진 부위는 먹기 힘들다고 말은 했지만 막상 나오면 또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붉은살 한점 더 요청하니 흔쾌히 뚝.



안보이면 괜시리 섭섭한 새치도 나오고.
사각사각 씹히는 질감이 다랑어하고는 또 달라 재미있습니다.



참치 붉은살에 해삼창자. 바다내음이 확~나서 좋지요.



술은 계속 들어갑니다.
하쿠시카의 쿠로마츠. 대기업 사케다운 사케였습니다. 무난무난.
사실 이런 요리집에서는 높은 등급의 사케는 좀 피하게 됩니다.
준마이 정도가 이런저런 요리들하고 곁들이기 딱 좋지 싶습니다.



"난 그래도 기름진 쪽이 좋아!" 라는 일행의 리퀘스트에 나온 한점.



초특급 마블링...



참치 내장젓갈도 나옵니다.
이건 까날님이 일본에서 공수해와서 맛본 적이 있었지요.
짭쪼름하니~ 입맛 돋구기 딱입니다.



참치껍질을 눌러 만든 묵도 나오고..



아가미살 구이.
슬슬 배가 불러집니다..



하지만 안주하시라고 더 올려주시고..



고소하니 잡내 하나 없었던 참치 햄버그.



마지막은 오뎅탕으로..

마지막에 알밥이나 마끼 하나 정도가 더 나오지 않을까 했는데 그건 아니었습니다.
배가 고픈 것은 아니었으나 아쉬움에 많이도 필요없이 딱 밥 한수저 정도
먹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원래 나오지 않는 것인지..
다음에 들르면 한번 여쭤봐야겠네요. 탄수화물은 중요하니까요!(......)

맛있는 참치집의 무덤같은 동네였는데 멀지도 않고 슬슬 걸어서 갈수 있는 곳에
생긴 덕분에 참치 생각나면 부담없이 나가게 될 듯 합니다.
거하게 먹고 싶은게 아니면 가서 싼 메뉴 시켜놓고 한잔 마시고 들어와도 좋고..
집 근처에 맛집이 생기면 정말 바랄게 없지요.

...자 이제 제대로 된 칵테일 바 하나 뚫으면 이 동네에선 불만이 없는데.. -_-



덧글

  • 열아홉 2014/07/14 12:51 #

    악 여기맛있죠 ㅠㅠ 엄청 친절하기까지!! 단골되면 좋을것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라이프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359
418
8617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7